• UPDATE : 2019.12.06 17:07 금
> 경제
현대상선,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 명명식 진행
9월까지 총 5척 인도…스크러버 장착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1-29 09:08:3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현대상선이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VLCC) '유니버셜 리더'호 명명 취항식을 개최했다.

29일 현대상선에 따르면 이날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개최된 행사에는 유창근 대표·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 관계자 100여명 및 선박 명명을 위한 대모(밧줄을 끊는 역할)의 자격으로 노장미 여사(황 사장의 배우자)가 참석했다.

유니버셜 리더호는 지난 2017년 9월 대우조선해양과 5척의 건조계약 선박 중 첫 번째 인도된 VLCC로, 현대상선은 앞으로 두 달 간격으로 9월까지 총 5척을 인도 받는다.

또한 오는 2020년부터 시행되는 국제해사기구(IMO) 황산화물규제에 대비해 5척 모두 스크러버를 장착했으며, 경제운항속도에 최적화된 엔진을 탑재해 연료비 절감 등이 기대된다.

   
▲ 29일 경남 거제에 위치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개최된 현대상선 '유니버셜 리더'호 명명 취항식에서 (왼쪽부터) 유창근 대표·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노장미 여사·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상선


현대상선은 2003년 이후 선박 건조 가격이 역대 최저가 수준이었던 2017년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약 4억2000만달러(약 4700억)에 VLCC 건조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유 대표는 "이번 유니버셜 리더호 취항은 한국 해운 재건 부활의 신호탄이자 현대상선 재도약을 위한 본격적인 시작을 의미한다"며 "이번 VLCC 5척을 시작으로 2020년 2만3000TEU급 12척, 2021년 1만5000TEU급 8척 인도 등이 예정돼 있어 이를 토대로 대한민국 해운 재건의 약속을 반드시 지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니버셜 리더호는 취항식 이후 스폿(SPOT) 시장에 탄력적으로 투입하기로 했으며, 9월까지 인도되는 VLCC 5척 중 2척은 지난해 3월 GS칼텍스와 5년간 약 1900억원 규모의 장기운송계약이 체결됐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