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5.22 19:41 수
> 경제
LG전자, 미국 냉동공조협회 '퍼포먼스 어워드' 6개 수상
3년 연속 1차 성능평가 통과한 6개 제품군에 어워드 수여
승인 | 조우현 기자 | sweetwork@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2-01 1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우현 기자]LG전자가 미국 냉동공조협회 ‘퍼포먼스 어워드’에서 6개의 어워드를 수상했다.

LG전자는 최근 6개 공조 제품군 각각에 대해 미국 냉동공조협회가 수여하는 ‘퍼포먼스 어워드’를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가 한번에 6개의 퍼포먼스 어워드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냉동공조협회는 1953년 출범한 단체로 세계 약 350개 에어컨 제조업체가 가입해 있다.

협회가 기존에 인증한 제품을 대상으로 제조사마다 제품군별로 20%씩 무작위로 선택하면 미국의 대표적인 규격 인증기관 인터텍의 전문가들이 실제 성능이 제품 사양과 부합하는지 평가한다. 

   
▲ 미국 냉동공조협회로부터 퍼포먼스 어워드를 수상한 LG전자 시스템 에어컨 '멀티브이' /사진=LG전자 제공

무작위로 선정된 모든 제품이 3년 연속으로 1차 성능평가를 통과한 업체만 제품군 단위로 퍼포먼스 어워드를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멀티브이’, ‘냉난방겸용’, ‘냉방전용’, ‘피택’, ‘수냉식 칠러’, ‘공냉식 칠러’ 등 6개 주력 제품군의 56개 모델이 냉동공조협회의 성능평가를 통과했다.

시스템 에어컨인 ‘멀티브이’는 독자 개발한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높은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동시에 갖춘 제품이며 에어컨 시장에서 LG 브랜드 위상을 높이고 있는 대표 제품이다. 

이 제품은 바깥 기온이 영하 30도인 혹한에도 난방 운전이 가능해 겨울철 기온이 많이 낮아지는 미국 북부 지역에서 인기가 높다.

냉난방겸용과 냉방전용의 대표모델인 ‘멀티에프’는 대형 단독주택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제품이다. 

   
▲ 미국 냉동공조협회로부터 퍼포먼스 어워드를 수상한 LG전자 실외기/실내기 일체형 에어컨 '피택' /사진=LG전자 제공

1대의 실외기로 최대 5대의 실내기를 연결할 수 있고 각각의 실내기를 개별적으로 제어하는 게 가능하다. 실내기도 벽걸이, 카세트, 덕트 가운데 소비자가 원하는 타입을 선택해 설치할 수 있어 인기가 높다.

실외기와 실내기가 일체형인 ‘피택’은 내구성이 좋아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어 호텔 등 숙박업소에서 인기가 높다. 

LG전자는 열교환기의 부식을 방지하기 위해 특수 코팅 기술을 적용해 내구성을 높였다. 또 피택은 에너지 효율이 높고 소음이 낮아 객실 환경이 쾌적해진다.

이감규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 부사장은 “지역 특화 제품을 기반으로 미국 에어컨 시장에서 ‘수익 기반 성장’의 토대를 구축하고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