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8.17 14:36 토
> 정치
민주·야3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윤리위 제소…"국회서 추방해야"
승인 | 김규태 기자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2-11 17:13: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4당은 5·18 운동을 폄훼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12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11일 결정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4당 지도부 회의 후 브리핑에서 "한국당 의원들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힘을 모으기로 했다"며 "4당이 함께하는 만큼 윤리위 제소의 실효성은 기존과 다를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홍 원내대표는 "이들을 제명해서 국회에서 추방하자는데 이견이 없었다"며 "이번 사안은 다른 문제와 연결하지 않기로 4당이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입법·사법·행정적으로 확정된 사실을 왜곡하는 것은 대한민국 역사를 왜곡하는 것"이라며 "4당은 철통 공조를 통해 가장 강력한 제재인 의원직 제명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 행위"라며 "가장 강력한 의원직 제명을 관철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4당은 5·18 운동을 폄훼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12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11일 결정했다./사진=미디어펜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당 차원의 사죄와 해당 의원들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규탄 결의문에서 "민주주의 수호에 앞장서야 할 국회의원들이 주도해 민주주의 정신과 역사를 무참히 짓밟는 참사가 벌어졌다"며 "이들의 반역사적 망언은 광주시민이 피를 흘려 지켜내고 국민들이 이룩한 민주주의 역사를 모독하는 역사쿠데타"라고 규정했다.

김 최고위원은 "대한민국이 민주공화국임을 부정하는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자 숭고한 역사를 훼손하려는 용서 받을 수 없는 범죄"라며 "자유한국당이 아직도 군부독재 망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공개 사죄와 의원들의 즉각 출당 조치 요구를 거부한다면, 민주당은 다른 정당들과 함께 윤리위 제소를 시작으로 국민적 퇴출운동을 전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비공개 전환 전, 이에 대해 "이러한 문제에 소극적으로, 일부는 동조하는 한국당 내부 분위기가 이 사태를 초래했다고 생각한다"며 "한국당의 말이 아니라 행동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 본회의를 통해 3명의 의원을 국회에서 영원히 추방하는 것이 한국당이 5.18 영령과 희생자들에게 사죄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