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사회
한국 대기업 터키법인 주재원, 현지인들로부터 피습 당해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2-12 08:43:2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한국 대기업의 터키법인 주재원이 현지인들로부터 공격을 받아 큰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는 12일 터키 소식통 등을 취재한 결과를 전하며 관련 사실을 보도했다. 뉴스에 따르면, 한국 대기업 A사의 터키법인 한 주재원이 지난 1월 중순 이스탄불의 회사 사무실 주변에서 신원 미상의 현지인들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를 범행 장소에서 미리 기다린 것으로 보이는 가해자들은 이 주재원이 소지한 금품에는 손을 대지 않고 폭행 후 곧바로 도주했다. 피해자는 코뼈가 부서지는 등 부상으로 치료를 받았고 정신적 충격에 시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아직 검거되지 않았다. 이번 사건은 '묻지마 폭행'보다는 거래 관계에서 불만을 품은 현지 사업자가 배후에 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 법인에서는 작년에도 신변의 위협을 받은 주재원이 임기를 마치지 못하고 조기 귀임한 사례가 있었다. 

A사 터키법인은 이번 사건 후로 한국인 직원 안전대책을 시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풀을 이용해 여럿이 함께 출·퇴근하도록 권장하고, 법인 사무실 주변의 경비도 강화했다.

터키에서는 한국인 사망·피습 사건이 때때로 발생하지만 제대로 진상규명과 처벌, 보상이 이뤄지는 일은 드문 편이다. 2016년 ‘한인 레코드숍’ 피습 사건에서는 폭행과 기물파손에 가담한 터키인들은 별다른 처벌을 받지 않았다. 오히려 피해 한인만 가게 문을 닫고 그 구역을 떠난바 있다. 

같은 해 한인 아동 성추행 사건에서도 터키 재판부는 피해 아동 측에서 원치 않는 법정 진술을 고집하면서 터키인 가해자를 단죄하지 못했다. 작년 터키 유명 관광지 파묵칼레에서 패러글라이딩 중 숨진 한국인 20대 관광객의 유족도 보험금이나 보상금을 전혀 받지 못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