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경제
롯데홈쇼핑,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 단독 론칭
LBL, 조르쥬 레쉬 잇는 롯데홈쇼핑 대표 패션 브랜드로 육성 계획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2-12 10:37:5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롯데홈쇼핑이 40년 전통의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을 단독 론칭한다./사진=롯데홈쇼핑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롯데홈쇼핑은 오는 14일 40년 전통의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을 단독 론칭한다고 12일 전했다. 

'라우렐'은 명품 패션 그룹 에스까다의 창업주 볼프강 레이가 1978년 출시한 브랜드로, 전세계 30여 개국에서 280개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고급스러우면서 실용적인 스타일로 유럽의 40, 50대 여성들로부터 오랫동안 인기를 얻고 있다고 롯데홈쇼핑은 전했다. 롯데홈쇼핑은 '라우렐'을 통해 지난해 패션 매출에서 30%였던 단독 브랜드 비중을 올해 4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14일 오전 8시 15분부터 130분 동안 진행되는 론칭 방송에서는 트렌치코트, 원피스, 니트 등 이번 봄 시즌 신상품 3종을 선보인다. 지난 1일 부터 온라인몰을 통해 사전주문을 받은 결과 현재 까지 주문수량 630여 건, 주문금액 약 7000만원을 기록 중이라고 롯데홈쇼핑 측은 전했다. 

롯데홈쇼핑은 생동감 있는 색감이 특징인 기존 '라우렐'의 브랜드 성격을 유지하는 한편 '컴포터블 럭셔리', 즉 '평범함 속에 특별함을 제안하다'라는 콘셉트를 기반으로, 국내 40, 50대 여성 고객이 선호하는 스타일과 가격대 등을 반영해 '라우렐'을 재해석했다. 이를 위해 최근 3년간 롯데홈쇼핑을 통해 패션 상품을 구매한 중장년층 여성 고객의 쇼핑 패턴을 다각도로 분석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지난 2014년 조르쥬 레쉬를 시작으로 패션 강화 전략에 적극적으로 나선 롯데홈쇼핑은 다니엘 에스떼, 샹티, 페스포우, 케네스콜(15년), LBL(16년), 아이젤(18년) 등 단독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왔다. 지난해 이들의 총 주문금액은 2000억원에 달한다. 

황범석 롯데홈쇼핑 상품본부장은 "롯데홈쇼핑은 지난 2014년부터 '패션 이즈 롯데' 슬로건을 내걸고, 고객 니즈와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단독 패션 브랜드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왔다"며 "홈쇼핑 메가 브랜드로 꼽히는 LBL, 조르쥬 레쉬를 잇는 롯데홈쇼핑 대표 브랜드로 '라우렐'을 육성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고객의 선호도를 기반으로 한 패션 브랜드를 꾸준히 기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롯데홈쇼핑, 설 명절 연휴 여행상품 집중 편성
롯데홈쇼핑, '설 마음 한 상' 특집방송...건강식품, 주방용품 집중 편성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