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8.20 11:45 화
> 연예·스포츠
'우상' 베를린도 반했다…설경구 "마음을 움직인 작품, 많은 것 배웠다"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2-19 10:15: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설경구가 베를린을 뜨겁게 달궜다.

배우 설경구는 지난 17일 막을 내린 2019년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Berlin International Film Festival)에 영화 '우상'으로 공식 초청됐다.

베를린국제영화제는 1951년 독일의 통일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시작된 이래, 매년 2월 개최되는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다. 예술작품 발굴을 중시하는 영화제로 유명한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우상'은 파노라마 섹션 부문 초청을 받았다.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우상'은 영화 '한공주'로 2014년 제43회 로테르담 국제영화제(Rotterdam International Film Festival)에서 최고 영예인 타이거상을 수상한 이수진 감독의 신작이다. 아들의 뺑소니 사고로 정치 인생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된 남자와 목숨 같은 아들이 죽고 진실을 좇는 아버지, 그리고 사건 당일 비밀을 간직한 채 사라진 여자까지, 그들이 맹목적으로 지키고 싶어하던 참혹한 진실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설경구, 한석규, 천우희의 만남으로 영화 제작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설경구는 현지 시각으로 지난 14일과 15일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의 '우상' 공식 포토콜과 기자회견, 월드 프리미어 상영 등의 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우상'과 설경구를 향한 전 세계적인 관심을 입증하는 듯 설경구는 공식 기자회견에서 수많은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았다. 당일 저녁 베를린 주 팔레스트 극장(Joo Palast Theater)에서 진행된 '우상'의 레드카펫에서는 약 20분간 팬들과 인사하며 밀착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레드카펫에는 베를린 현지 영화 팬들은 물론, 설경구를 응원하고자 현장을 찾은 설경구의 팬들로 가득했다.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약 800석에 달하는 전석 매진으로 상영 전부터 현지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우상'은 월드 프리미어 상영 내내 관객들의 탄성과 웃음, 환호를 오가는 생생한 반응을 이끌어냈다. 설경구의 밀도 높은 열연은 물론, 영화 자체의 서스펜스에 관객들이 깊이 몰입했다는 평이다. 베를린 현지 관객들은 상영 후 바로 이어진 Q&A에서 유중식의 캐릭터를 완벽 소화한 설경구를 향해 질문을 쏟아냈다.

설경구는 "'한공주'를 워낙 좋게 봤다. 이수진 감독에 대한 깊은 믿음이 있었다. '우상'의 유중식 캐릭터를 제안받고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가슴이 막 뛰더라. 이처럼 마음을 움직인 작품은 없었던 것 같다. 이수진 감독은 매 장면을 완벽하게 찍어내려는 감독이다. 함께 작업하며 나 자신에 대해 깊게 생각하는 계기가 됐고, 많은 것을 배웠다. 국내 관객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었으면 한다"고 작품과 감독에 대한 신뢰와 애정을 드러냈다.

영국의 유명 영화 잡지 스크린 데일리(Screen-dairy)는 "'우상'은 이수진 감독과 베테랑 배우 설경구의 만남만으로 기대되는 작품"이라며 영화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표했다. 미국 매체 더 할리우드 리포터(The Hollywood Reporter)는 "'우상'은 극 중·후반으로 갈수록 설경구가 열연한 유중식의 캐릭터에 관객들의 연민을 쏟게 한다. 처량한 모습으로 강력하게 진실을 추구하는 유중식이라는 캐릭터는 관객들에게 다중의 의미를 부여한다"고 평가했다.
 
설경구는 '우상'의 유중식 캐릭터를 밀도 높게 표현하기 위해 촬영 내내 이수진 감독과 많은 상의를 했다는 후문이다. '우상'은 오는 3월 국내 개봉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