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6.24 18:12 월
> 연예·스포츠
[프리뷰] 민초들의 투쟁 안고 달리는 격동의 근대사…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2-19 17:15:1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자전차왕 엄복동'이 민초들의 투쟁을 담은 격동의 근대사로 극장가 접수에 나선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CGV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유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지훈, 강소라, 김희원, 이시언, 이범수가 참석했다.


   
▲ '자전차왕 엄복동' 쇼케이스에 참석한 배우 이범수, 정지훈, 강소라, 이시언의 모습.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에서 승리를 거두며 암울했던 조선에 희망이 됐던 실존 인물 엄복동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김유성 감독은 "2003년 시나리오 초고를 쓰기 시작했다. 평소 역사에 관심이 많았는데, 돌아가신 할머니께 들은 엄복동의 이야기를 발전시키게 됐다"고 연출 계기를 밝혔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영화 소재의 특성상 '국뽕', '신파'가 주를 이룰 것이라는 예비 관객들의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김유성 감독은 "국뽕이 무엇이고 신파가 무엇인지 묻고 싶다"며 "그것들이 왜 지양돼야 하는지에 대한 담론을 꺼낼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 '자전차왕 엄복동' 쇼케이스에 참석한 배우 이범수의 모습.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 '자전차왕 엄복동' 쇼케이스에 참석한 배우 정지훈의 모습.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이번 작품에 출연 배우뿐만 아니라 제작자로도 이름을 올린 이범수는 "암울한 시대에도 민족에게 자긍심과 희망을 심어준 순박한 청년의 이야기를 전해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 작품에서 영웅은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게 아니다. 한 명의 민초가 자신의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고, 각자 맡은 바를 다할 때 큰 울림을 낸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정지훈, 강소라, 김희원, 고창석, 이시언, 민효린, 이범수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정지훈은 자전차 영웅으로 조선의 희망이 된 엄복동 역, 강소라는 애국단 행동대원 김형신 역, 이범수는 자전차 상회의 사장이자 엄복동의 스승인 황재호 역으로 작품의 무게감을 더한다.

순박한 표정과 승부욕 넘치는 얼굴로 극의 중심을 이끈 정지훈은 "이범수 선배님이 좋은 시나리오가 있다고 추천해주셔서 읽게 됐다"고 작품에 참여한 계기를 밝혔다. 그는 "엄복동은 허구의 인물인 줄 알았는데, 실존 인물을 바탕으로 시나리오가 만들어졌다고 알게 된 뒤 흥미를 느꼈다"면서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했다"고 전했다.


   
▲ '자전차왕 엄복동' 현장 스틸컷


다만 영화의 모티브가 된 인물 엄복동은 과거 자전거를 절도했다는 기사가 조명되며 잡음을 내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김유성 감독은 "제기된 이슈는 취재 과정에서 알게 됐다"며 "부분으로 전체를 평가하는 건 무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러한 아이러니한 상황 때문에 이 인물에 대해 더 탐구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작품이 엄복동이라는 인물의 성장기를 다뤘다면, 그 이후의 이야기까지 다루고 싶다는 바람도 덧붙였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열정 넘치는 자전차 선수들로 구성된 일미상회, 투지로 불타는 독립운동단체인 애국단, 그리고 피도 눈물도 없는 친일파까지 다채로운 이야기와 볼거리를 준비했다. 삼일절 100주년을 맞은 2019년 민중의 저력을 담아낸 작품은 관객들의 발길을 붙잡을 수 있을까.

'자전차왕 엄복동'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