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13:46 수
> 사설
모디총리에 원전세일 문재인대통령, 신한울 3,4호 재개로 물꼬터야
두산중 한전계열사 핵심인력 해외유출 급증, 원전불능 국가재앙 막아야
승인 | 편집국 기자 | media@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2-25 10:45:4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원전 핵심인력의 이탈이 가속화하고 있다.

수십년간 축적해온 세계최고의 원전기술과 시공능력 경쟁력이 급속히 무너지고 있다. 미래성장동력이요, 양질의 일자리분야인 원전두뇌들의 해외이탈이 급증하는 것은 매우 위중한 상황이다. 원전은 역대 보수, 진보정권을 떠나 국가핵심산업으로 육성해왔다. 원전산업이 속절없이 무너지는 것을 지켜보는 원전인들과 전문가들은 문재인정부의 강퍅함과 탈원전이념과잉, 무모함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문재인정부의 무모한 탈원전정책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원자력발전소용 원자로와 터빈발전기등 핵심기자재를 생산하고 있다. 이회사의 원전핵심인력들 80여명이 지난 2년간 퇴직했다. 올들어 과장급이상 간부직들도 유급휴직을 할 정도로 원전사업매출이 급감했다. 두산에 납품하는 100여개 원전관련 중소협력업체들은 문재인정부의 출범이후 40%가량의 직원을 구조조정했다.

원전 공기업은 더욱 참담하다. 한국전력기술과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PS등에서 근무해온 원전인력들의 퇴직자는 지난 2년간 264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2015년에서 2016년까지의 기간에 비해 무려 50%이상 늘어난 수치다.

회사를 떠난 원전핵심인력들은 상당수가 프랑스와 아랍에미레이트(UAE)에서 새로운 둥지를 틀고 있다. 원전 경쟁사인 프랑스 아레바와 미국 웨스팅하우스, UAE원자력공사등으로 빠져나갔다. 원전 핵심인력들이 해외로 급속히 유출되고 있는 셈이다.

문재인정부 5년간 탈원전정책으로 원전생태계가 붕괴할 것이다. 문재인정부는 신한울 3,4호기등의 공사를 중단했다. 이것 외에도 신규 원전 4기 등 총6기 건설이 백지화됐다. 신한울 3,4호기는 공사가 상당부분 진척된 상태다. 이를 폐기할 경우 무려 7000억원의 매몰비용이 소요된다. 공기업인 한전과 한국수력원자력이 천문학적인 돈을 날려야 한다.

   
▲ 지난주 방한했던 인도 모디총리(왼쪽)가 문재인대통령에게 인도원전산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문대통령은 한국형 원전기술의 독자성과 우수성을 강조했다. 문대통령은 모디의 요청을 계기로 무모한 탈원전정책에서 유턴해야 한다. 공사가 30% 진척된 신한울 3,4호기라도 재개해 원전생태계가 무너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 5년 단임에 불과한 정권이 국가백년대계인 원전산업을 무모하게 붕괴시키는 것은 국가적 자해행위임을 명심해야 한다.. /청와대

 
차기정부가 탈원전을 폐기한다고 할지라도 핵심인력 유출과 해외원전수주 차질등으로 인해 사실상 원전불능국가로 전락할 수 있다. 세계최고의 한국형원자로 기술과 경쟁력이 5년단임정권의 탈원전 교만과 아집으로 인해 추락하고 있다. 원전강국이었던 영국은 탈원전정책으로 외국에 원전건설을 의존해야 하는 나라로 전락했다. 

한국전력은 탈원전으로 지난해 208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박근혜 정부시절인 2014년 5조7876억원, 2015년 11조3467억원, 2016년 12조16억원등의 영업이익을 냈던 한전이 문재인정부의 원전폐기정책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한전은 원전이용률이 1%포인트가 떨어질 때마다 1900억원의 손실을 떠안게 된다.

한전의 부실화는 문재인정부가 원전비중을 줄이고, 발전단가가 최대 3배 비싼 액화천연가스(LNG)와 석탄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대폭 높인 것이 화근이었다. 한전 적자경영은 지속될 것이다. 한국최고의 공기업을 단기간에 적자기업으로 전락시킨 것에 대한 정권의 신적폐와 국정농단의혹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국민기업을 이렇게까지 부실기업으로 전락시킨 정권의 무모함과 부도덕성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

여권 안에서도 급속한 탈원전을 속도조절해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중진 송영길의원은 최근 신한울 3,4호기는 지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탈원전을 수정해야 한다는 국민여론도 70%가 넘는다. 신한울 3,4호기 공사를 재개해달라는 범국민서명운동이 30만명이 넘었다. 청와대는 여전히 묵묵부답이다. 청원자가 20만명이 넘으면 청와대가 답변해야 한다. 청와대는 꿀먹은 벙어리처럼 무시로 일관하고 있다. 불통과 아집으로 소중한 원전산업을 죽이는  자해행위를 행하고 있다.

마침 인도 모디총리가 지난주 방한해 문대통령에게 자국 원전건설에 한국업체들이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문대통령은 인도가 원전을 건설할 경우 한국에 많은 기회를 달라고 화답했다. 문대통령은 한국원전기술이 지난 40년간 독자적인 기술로 건설하고 운영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국형 원자로 경쟁력을 부각시킨 것은 의미가 크다.

세계원전시장은 향후 수백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경제에 매우 긍정적인 청신호다. 세계최고의 원전경쟁력을 바탕으로 해외원전시장을 상당부분 장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문대통령은 한국형 원전의 우수성을 강조하는 것에서 그치지 말고, 무모한 탈원전정책을 재고해야 한다. 국내에선 원전을 해체하고 신규원전을 백지화하는 무모함부터 되돌려야 한다. 한국에서 폐기하면서 해외원전은 수주하겠다는 황당함과 모순부터 해소해야 한다.

탈원전에 따른 핵심인력이탈과 원전산업 붕괴, 천문학적인 매몰비용 낭비는 차기정권에서 신국정 농단스캔들로 번질 것이다. 탈원전 추진세력들에 대한 대대적인 감사와 수사, 국정조사, 민사소송이 번질 것이다. 정부는 극소수 환경단체만을 생각하는 협소함과 편협함을 벗어나야 한다. 국가경제의 미래와 원전산업 백년대계를 위해 문대통령은 결단해야 한다. /미디어펜 사설
[미디어펜=편집국]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