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경제
미 연은들, 경기판단 하향 조정...캔자스연은 "자산축소정지 논의"
베이지북 과반수 "셧다운이 경제부진 연결"...뉴욕 연은은 "미국경제 최적"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3-07 14:00: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이 6일(현지시간) 공개한 지역 연방준비은행(연은)의 경제보고(베이지북)들은 경기판단을 하향조정했다.

과반수 지역 연은이 정부기관 폐쇄(셧다운)가 일부 경제활동 부진으로 연결됐다고 평가했다.

또 개인소비는 신용 비용 상승으로 억제됐다고 지적하고, 제조업 경기는 수요둔화 등으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캔자스시티 연은 보고서에서는 연준이 자산축소 정지 논의 상태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통화정책 당국자들이 대차대조표 축소 정지 대안에 나서고 있다"고 명시하고, 그 중에는 부채에 포함된 준비예금의 처리도 들어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준비예금의 필요액은 연방기금금리(기준금리)와 초과 지급준비율 부리의 차이로 변경된다고 지적했다.

반면 존 윌리엄스 뉴욕연은 총재는 통화정책의 관점에서 미국 경제는 현재 '최적의 상황'이며, 경기 하강은 새로운 상태에 진입했다고 평가했다.

로이터와 블룸버그에 따르면, 윌리엄스 총재는 "이는 중립 수준의 현 기준금리에 기초한다"고 말했다.

또 "노동시장 호조와 인플레이션 압력이 없는 상황 속에서, 기본 전망은 매우 양호하다"고 그가 부연 설명을 했다고 두 통신은 전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