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5.26 15:18 일
> 경제
[시승기] 팰리세이드 안부러운 2020 쏘렌토…놀라운 '매력'
가성비·승차감·가속성·편의사양·경제성 "모두 잡았다“
여전히 건제한 쏘렌도, 연식변경 모델로 상품성 UP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3-09 13:45:3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현대자동차의 팰리세이드 등장으로 살짝 주춤한 성적을 기록하고 있는 기아자동차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쏘렌토지만 이전까지만 무시하기 힘든 최고의 판매량을 자랑한 바 있다. 

이런 쏘렌토가 2020년형으로 새롭게 돌아왔다. 이번 쏘렌토는 △신규 디자인 요소로 스타일 강화하고 △첨단 안전사양 기본 적용 범위 확대 △신규 기술 탑재로 편의성 향상 △트림 신설 및 기본 트림 사양 강화 등을 통해 상품경쟁력을 대폭 강화시켰다.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쏘렌토는 항상 높은 상품성으로 평가받아 왔지만 최근 대형SUV 팰리세이드의 인기로 살ㅉ가 소외되는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그 명성과 상품성은 여전하다. 

중형SUV로 넓은 실내공간을 보유하고 있어 운전자와 승객 모두가 편안하게 탑승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고 충분한 퍼포먼스로 답답함 없이 경쾌한 드라이빙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높은 연비로 경제성 까지 챙겨 가족을 위한 패밀리 SUV로 최적의 조건은 다 갖추고 있다. 

기아차는 오랫동안 다양한 SUV를 통해 국내시장에서 명성을 떨쳤다. 또 1세대 스포티지를 통해 혹독하기로 유명한 모터스포츠경기 랠리대회에 참가하는 등의 역사적인 기록도 남긴 바 있고 모하비를 통해 사라져가는 프레임바디 SUV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기아차가 자사의 자존심을 지킬 쏘렌토를 통해 전성기를 맞이한 SUV시장에서 주춤한 명성을 회복하기 위헤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다.

특히 올 뉴 쏘렌토는 국내 대표 중형SUV로써 안전을 더욱 강화했다. 고장력 강판(AHSS)을 차체의 53% 가량 적용해 강성을 높이면서 충돌 안전성을 최대화했다. 그만큼 연비효율을 위해 경량화가 중요하지만 이를 위한 대책까지도 구축한 것이다.

쏘렌토는 지난 2002년 1세대 출시 이후 2009년 2세대인 쏘렌토R을 3세대 ‘올 뉴 쏘렌토’로 디자인, 주행성능, 안전성과 기아차의 최신 기술력이 집약된 프리미엄 SUV다.

특히 2002년 출시 후 글로벌에서 209만여대가 판매된 것을 바탕으로 하고 있는 올 뉴 쏘렌토는 급이 다른 SUV라는 상품 콘셉트를 통해 수입 SUV와도 당당히 경쟁을 펼치고 있다.

기아차 올 뉴 쏘렌토 R2.2 e-VGT 디젤 4WD 풀옵션 모델과 함께 서울과 경기도 일대를 돌아다니며 다양한 경험을 해봤다. 계절 특성상 도면상태를 장담하기 힘든 상황에서나 복잡한 교통밀집 구간의 시내·외 구간 등 다양한 조건에서 쏘렌토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몇일전 시승당시만 해도 쌀쌀한 날씨에 노면 상태가 좋지 않았지만 4륜구동 시스템으로 탄탄한 안정감을 선사했고 온로드 주행에선 대형세단의 편안한 정숙성을 보여줬다. 거친 오프로드에서도 탄탄하게 잡아주는 하체로 더 강력하게 차를 몰아붙이고 싶은 욕구마저 들었다.

가속성은 정말 놀라울 만 했다. 현대차그룹의 2.2 디젤엔진은 다방면에서 두루 사용되고 있다. 고급세단부터 대형SUV 팰리세이드까지 같은 엔진으로 셋팅값을 변경해 사용된다. 

쏘렌토 즉 팰리세이드와 같은 엔진인 것이다. 하지만 차체는 더 작다. 그래서 인진 막히지 않은 도로에서 쭉쭉치고 나가는 달리기성능은 감탄을 자아낸다. 

가속성만 놓고보면 세단의 것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듯 했다. 시속 100km 후반에서도 꾸준히 속도가 올라가며 한계까 느껴지지 않는 최고시속은 그 끝이 궁금했다.

기아차 올 뉴 쏘렌토의 강인한 존재감, 자연스러운 디자인의 조화는 압권이다.

전장 4780mm, 전폭 1890mm, 전고 1685mm에 휠베이스 2780mm로 전고는 기존 모델에 비해 15mm 낮췄지만 전장과 휠베이스는 각각 95mm와 80mm가 늘어나면서 공간의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전면의 크롬 라디에이터그릴은 날렵한 이미지를 전달하는 헤드램프와 입체감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큼직해진 안개등, 프런트 디퓨저, 보닛 라인 등은 새로워진 올 뉴 쏘렌토를 표현하기 충분하다. 더욱이 듀얼 프로젝션 헤드램와 LED 주간주행등을 적용해 세련된 도시 이미지를 표현했다. 하지만 오프로드에서도 그의 멋을 남다르다.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이밖에 19인치 알로이 휠, 리어 LED 컴비네이션 램프(고급형)와 리어 스포일러, 범퍼 하단의 스키드 플레이트 등으로 세련되고 와이드한 이미지를 더했다. 실내 공간은 편안함과 고급스러운 스타일을 기본으로 수평형 디자인을 적용해 넓은 시각적 공간감을 갖도록 했다.

도어트림과 크래쉬 패드의 상단이 둥근 모양의 곡선으로 부드러움을 만들어 주고 있다. 이어 7인치 컬러 TFT-LCD를 적용한 슈퍼비전 클러스터가 적용돼 쏘렌토의 이미지를 업그레이드 했다. 

특히 1열부터 3열까지 다양한 시트 배열 및 2열 시트의 슬라이딩 방식으로 아웃도어 라이프를 위한 실용적인 면이 증가되면서 SUV의 특징을 제대로 살렸다.

또한 2열 시트를 접어주는 리모트 폴딩 기능과 스마트 테일게이트 등도 옵션으로 적용할 수 있어 적재 편의성을 높였다. 

기아차 올 뉴 쏘렌토는 국산 SUV 최초로 유로 6 기준을 만족시킨 모델이다. 디젤 R2.2을 탑재하며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m에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되면서 복합연비는 리터당 12km다.

오프로드와 온로드의 주행테스트에서는 정숙해진 공간과 안정된 승차감, 그리고 놀라운 가속능력은 기존의 쏘렌토와 비교할 수 없는 만족도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고속주행은 타 SUV와 차별화에 성공했다. 보는 재미보다는 타는 즐거움이 큰 SUV다. 판매가격은 4246만원이다.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 기아자동차 2020 쏘렌토 /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시승기] 쌍용차의 역사 코란도 "정숙 ·안전 스마트를 입다"
[시승기]인피니티 QX50, 부드러움의 미학
[시승기]시속 180km 가속력 일품…니로 EV, 전기차 미래 질주
[시승기] 야성미 넘치게 돌아온 스포티지 볼드, 경제성에 '깜짝'
[시승기] 기아차 아이코닉 쏘울 부스터, 여심 잡는 매력 포인트는?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