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경제
LG화학, 6대 영유아 천적 예방용 백신 개발 박차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B형 간염·뇌수막염·소아마비 등 영유아 치사율 높은 질병 예방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3-11 09:47:4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LG화학이 전세계 영유아 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6가 혼합백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LG화학은 6가 혼합백신 개발을 위해 '빌게이츠재단'으로도 불리는 미국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으로부터 3340만달러(약 37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받는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기존 소아마비 백신 개발에 총 1950만달러(약 22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 받은데 이어 두 번째다. 

LG화학이 개발 중인 6가 혼합백신은 영유아에게서 치사율이 높은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B형 간염 △뇌수막염 △소아마비 등 6개 질병을 동시에 예방하는 백신이다. 혼합백신은 각 백신 원액 간의 면역학적 간섭 반응을 고려해야 하기에 예방 질환의 수가 많을수록 더욱 높은 수준의 연구개발 역량이 요구된다.

6가 혼합백신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는 LG화학은 해외 임상시험과 백신 생산설비 확장에 이번 지원금을 사용하고, 2023년 이후 유니세프 등을 통해 전세계에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다.

   
▲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분석을 수행하고 있다./사진=LG화학


LG화학은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의 사전적격성평가(PQ) 인증을 받은 6가 혼합백신 제품이 없어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높은 접종편의성으로 전세계 백신 접종률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했다.

사전적격성평가는 WHO가 저개발국 및 개발도상국에 백신 공급을 목적으로 의약품의 품질 및 안전성 등을 평가하는 제도로 승인시 유니세프(UNICEF)와 파호(PAHO) 등이 주관하는 국제 구호 입찰의 참여 자격이 주어진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여전히 전세계의 많은 영유아들이 백신 접종 적기를 놓쳐 각종 감염질환에 노출돼 있다"며 "빌게이츠재단의 지원에 힘입어 접종편의성을 높인 6가 혼합백신을 조속히 상용화해 전세계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이 2017년 빌게이츠재단과 협력을 시작한 소아마비 백신은 현재 임상 3상 단계로 2021년 상용화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개발시 전세계 소아마비 백신 공급난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은 1996년 국내 최초로 유전자 재조합 B형 간염 백신 '유박스'를 개발, 지난 20여년간 유니세프 입찰 등을 통해 전세계 80여개국 2억명 이상의 영유아들에게 공급해왔다. 또한 2016년 개발한 5가 혼합백신 '유펜타'는 유니세프의 2017년~2019년 정규 입찰을 통해 전세계 영유아 약 3000만명의 질병 예방에 기여하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