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5.24 15:31 금
> 연예·스포츠
'제16회 서울환경영화제' 5월 23일 개막…ECO SPIRIT 시리즈 포스터 공개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3-11 10:1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제16회 서울환경영화제(집행위원장 이명세)가 오는 5월 23일 개막을 앞두고 포스터를 공개했다. 16회 서울환경영화제의 주제 'ECO SPIRIT'(에코 스피릿)의 메시지가 담긴 시리즈 포스터 3종이다.


   
▲ 사진=16회 서울환경영화제 시리즈 포스터 3종

No.2050 포스터 이어 쓰레기 모티브 그래픽 포스터

지난해 15회 서울환경영화제 포스터에는 플라스틱 쓰레기 로봇 No.2050이 등장했다. 이는 2050년에는 플라스틱의 습격에 의해 '사람의 몸마저 플라스틱의 일부가 될 수 있음'을 경고하고자 만들어졌다. 올해 16회 서울환경영화제 포스터에도 다양한 쓰레기 문제가 담겼다. 영화제 측은 "재활용 쓰레기 대란 이후에도 사용량은 감소하지 않고 분리배출되지 않은 쓰레기가 넘쳐나고 있다. 환경문제의 심각성과 무의식적인 소비에 대한 경각심을 담기 위해 쓰레기 더미를 재해석했으며 시리즈 형태로 다양한 이슈를 담았다"고 밝혔다.
 

   
▲ 사진=모티브가 된 쓰레기 질감과 포스터 그래픽


각 시리즈 포스터가 함의하는 바는 (상단부터) ▲ 길가에 마구잡이로 쌓인 쓰레기 더미 ▲ 켜켜이 쌓이고 압축된 압도적 규모의 종이 쓰레기 ▲ 동물들이 먹이로 착각하는 투명한 플라스틱 소재다. 각각의 이슈를 함축하여 그래픽 모티브로 시각화했고, 16회 서울환경영화제의 주제 ECO SPIRIT이 타이포그래피 작업을 통해 강조됐다. 이밖에도 SNS상의 해시태그 표기 방식을 차용하여 16회 서울영화제에 대한 정보를 재미있게 찾을 수 있도록 했다. 

지속 가능한 삶을 고민하는… ECO SPIRIT

'ECO SPIRIT'은 무엇일까. 영화제 측은 "대량생산, 대량소비 구조의 산업 사회에서는 소비와 동시에 쓰레기가 만들어진다. 쓰레기 과잉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각 개인의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 '무엇을 쓰고, 무엇을 입을지, 무엇을 먹을지' 지속 가능한 삶을 고민하고 선택하는 것이 ECO SPIRIT이다. 서울환경영화제는 영화제를 찾은 관객의 삶에 ECO SPIRIT이 녹아들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서울환경영화제는 시민들이 ECO SPIRIT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3, 4월 자원순환캠페인과 채식캠페인을 각각 오픈한다. 자원순환캠페인 '플파라치'는 매장 내 일회용품 사용 제재를 위한 시민 모니터링 캠페인이며, '마이베지캘린더'는 하루 한 끼 채식을 통해 기후 변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캠페인이다.

한편 올해 포스터는 지난 15회 서울환경영화제부터 호흡을 맞춰온 '일상의 실천'과의 작업으로 완성됐다. 일상의 실천은 NGO 및 문화예술단체와 협업하며 디자인을 통해 사회적 인식을 바꾸는 디자인 스튜디오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