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경제
공유좌석제 택한 SKC…"사업간 융합 시너지 창출"
스마트오피스 도입…카페급 휴식공간 조성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3-11 10:44:4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2016년 뉴비전 '글로벌 스페셜티 마케터'를 발표하고 변화를 추구해온 SKC가 스마트오피스를 도입하고 일하는 방식 혁신을 가속화한다. 소통과 협업을 늘려 창의적이고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SKC는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스마트오피스 출범식을 열고 '광화문 사옥 시대 2.0'을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SKC는 지난해 11월부터 약 4개월 동안 공사를 거쳐 본사 5개층을 스마트오피스로 만들었다. 

우선 기존 '팀-실-부문' 단위별 지정좌석를 원하는 자리에 앉아 일하는 공유좌석제로 대체했다. 자리 사이의 칸막이는 없앴고, 공동업무공간인 프로젝트 룸을 34개로 두 배 늘렸다. 특히 각 층에 카페 못지 않은 휴식공간을 마련하는 등 구성원 소통 공간을 확대했다.  

이는 날마다 다른 팀·실·부문 구성원을 만나 직접 경험하지 못한 것을 간접 경험하거나 다른 시각을 나누자는 취지로, SKC 관계자는 "다른 부문 구성원이 만나 이야기하다 보면 새로운 사업 아이디어가 나오는 등 사업간 융합 시너지가 날 수 있다"면서 "개인 노트북만 챙기면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글로벌 사이트 구성원도 쾌적하게 일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조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전에는 새로 팀을 만들 때마다 개인별 자리를 배치하거나 새로 자리를 만들어야 하는 등 물리적인 제약이 뒤따랐다"며 "지정좌석이 없는 지금 체제에선 필요에 따라 바로 프로젝트 팀을 비롯한 애자일 조직을 만들고 운영하는 등 사업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 SKC 직원이 사무실에서 근무하고 있다./사진=SKC


고객 대다수가 경기 이남에 있는 점을 고려해 판교와 수원에 거점오피스를 구축하는 등 고객과의 소통에도 신경을 썼다. SKC 관계자는 "이동시간을 줄이고 고객과의 소통시간을 늘리면 고객이 필요로 하는 제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된다"며 "시장·고객의 목소리와 기술을 창의적으로 결합하자는 SKC의 뉴비전과 일맥상통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스마트오피스 도입은 2017년 직위체계 개편 후속조치로, 당시 SKC는 입사 8년차도 팀장이 될 수 있게 제도를 바꿔 구성원이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든 바 있다. SKC 관계자는 "개개인 역량이 만나 SKC 경쟁력이 되고, SKC가 크게 도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