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5.23 18:56 목
> 연예·스포츠
[MP현장] 설경구 "한석규, 우상으로 살며 짐 무거웠을 것"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3-11 15:2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설경구가 영화계 우상 한석규의 심정을 헤아렸다.

배우 설경구는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미디어펜과 만나 영화 '우상'(감독 이수진) 촬영 후일담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설경구는 "제가 연기를 처음 시작할 때 한석규 형의 위치는 대단했다. 유일하게 투자되는 배우였고, 영화판의 모든 재료였다"고 자신의 데뷔 당시 이미 최고 스타였던 한석규의 입지를 떠올렸다. 이어 "모든 사람들이 오로지 형만 바라보고 있었으니 형도 그 짐이 꽤 무거웠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우상'을 통해 '쉬리'(1999) 이후 한석규와 20년 만에 재회한 설경구. 그는 "전 석규 형을 예민하다고 생각했는데 형이 변한 건지, 너무 털털하더라. 우리 현장은 쉬운 현장이 아니었는데 형이 가끔씩 실없는 소리를 하면서 분위기를 환기해줬다"라고 한석규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 영화 '우상'의 배우 설경구가 미디어펜과 만났다. /사진=CGV아트하우스


이제 본인을 우상으로 삼는 후배 배우들이 많다는 말에는 한없이 겸허한 모습이었다. 설경구는 "후배들에게 전 좋아하는 선배일 뿐이다"라며 "연기할 땐 선후배가 없고 동료다. 각자 가진 재료가 다르고, 고유의 존엄이 있기 때문에 가르치거나 강요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연기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건 감독님 뿐이다"라고 단언했다.

한편 '우상'은 아들의 사고로 정치 인생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된 남자, 목숨 같은 아들이 죽고 진실을 쫓는 아버지, 그리고 사건 당일 비밀을 간직한 채 사라진 여자, 그들이 맹목적으로 지키고 싶어 했던 참혹한 진실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멜로, 드라마, 코미디, 액션, 재난 블록버스터 등 모든 장르를 망라하며 관록의 연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설경구는 '우상'을 통해 또 한 번의 강렬한 변신을 선보인다. 설경구는 예기치 못한 사고로 목숨과도 같던 아들을 잃고 아들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쫓는 아버지 유중식으로 분해 자식을 잃은 비통한 심정을 연기했다. 오는 20일 개봉.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