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경제
홍남기 "소득 3만 달러 체감 어려워…과실 나눌 패러다임 필요"
8개 연구기관장 간담회 모두발언…"체질 개선과 혁신 노력 가속해야"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3-12 16:53:0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홍남기(사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넘겼지만, 국민들 가운데서는 '체감'을 못 하겠다는 사람들이 많다"며 "성장의 온기가 골고루 반영되도록, 성장의 과실이 나뉘도록 '경제 패러다임]을 짜는 것이 첫 과제"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2일 세종시 세종국책연구단지에서 8개 연구기관장과 간담회를 열고,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가 각고의 진통 끝에 왔으니, 우리의 자세가 달라져야 한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우리 경제의 구조와 체제, '경제 성장의 질이 업그레이드'되도록 체질개선과 혁신 노력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글로벌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신뢰가 구축돼야 한다"며 "사회적 대화와 대타협이 선진국 수준으로 잘 정착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국 경제와 관련해서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긍정적인 모멘텀'이 관찰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고용·수출 등이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 '소비가 양호'한 것이 다행이며, 금융시장도 비교적 안정적인 추세"라며 "경제 심리지수가 '상당 부분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는 것도 '긍정적인 모멘텀'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또 "경제 활력을 되찾고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조그맣게 보이는 긍정적인 모멘텀을 이어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각 연구기관장에게는 경제 활력 제고 방안과 산업 혁신 가속화 방안, 민생 개선을 위한 정책 보강 방안 등을 '조언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임영재 한국개발연구원(KDI) 부원장,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강현수 국토연구원장, 김유찬 조세재정연구원장, 장지상 산업연구원장, 손상호 한국금융연구원장,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장, 조흥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이 참석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