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경제
포스코, 이사회 의장에 김신배 사외이사 선임
장인화 사장 대표 재선임…박희재 서울대 교수 사외이사 신규선임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3-15 15:30:0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포스코가 15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제51기 정기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김신배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했다. 포스코는 2006년부터 14년째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로 선임해오고 있다.

또한 사외이사로 박희재 서울대 공과대학 교수를 신규 선임하고, 정문기 성균관대 경영대학 교수를 재선임했다. 정문기 사외이사는 감사위원으로 재선임됐다. 사내이사로는 김학동 부사장과 정탁 부사장을 신규 선임하고, 장인화 사장과 전중선 부사장을 재선임했다. 주총 후 열린 이사회에서는 김신배 의장 선임 외에 장인화 사장을 대표로 재선임했다.

김 의장은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과 SK C&C 대표이사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SK그룹 부회장을 지낸 바 있다. 2017년부터는 포스코 사외이사를 맡고 있다. 박 사외이사는 서울대 교수 재직중 벤처기업 SNU프리시전을 설립한바 있고, 산업통상자원부 R&D전략기획단장과 청년희망재단 이사장 등을 지냈다. 현재 서울대 공과대학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로 재직중이다.

이날 주총에서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는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실질적인 원가절감 활동으로 수익성을 제고, 경영목표를 달성하고 미래사업 발굴 활성화를 위한 신사업 추진체계를 확립해 장기·안정적 성장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그룹 신성장 핵심사업으로 육성중인 2차전지 소재사업은 조속한 시일  내에 글로벌 탑 플레이어로 도약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주총에는 해외 주주 대표와 기관투자자 등 국내외 주주 200여명도 참석했으며, 재무제표 승인 등의 안건도 통과됐다.

   
▲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전경/사진=포스코그룹


한편 이날 포스코는 최고경영자(CEO) 직속 자문기구인 기업시민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이 위원회는 사외전문가 및 사내외 이사 총 7명으로 구성되며, 분기별 위원회를 개최해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념과 활동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초대 위원장에는 김준영 성균관대 이사장, 사외위원으로는 장세진 카이스트 경영대학원 및 싱가포르국립대학교 교수와 김인회 인하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각각 선임됐다.

김 위원장은 거시경제 분야 전문가로 사회·교육·인문 등에 대한 경험이 풍부해 포스코가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창출을 위한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사외이사인 장승화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교수와 박희재 교수 및 사내이사인 전중선 부사장과 김 부사장도 참여한다.

포스코는 경제·경영·인문사회·법학 등 각 분야에서 전문성을 보유한 사외 전문가 3인을 위원으로 선임함으로써 위원회가 포스코의 기업시민활동이 사회에 필요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전문가적인 조언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