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연예·스포츠
'그것이 알고싶다' 14년 전 사라진 20대 여성…시신없는 살인사건인가, 의문의 실종인가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3-16 15:12:4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14년 전 한 20대 여성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마지막으로 목격된 원룸에 함께 있었던 남자친구가 여성을 살인해 시체를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지만. 끝내 시신을 찾지 못했고 용의자는 증거불충분으로 무죄를 선고 받았다.

오늘 밤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새벽녘에 비명소리만 남기고 사라진 여성의 남은 흔적들을 추적해 혹시 놓친 단서는 없는지, 이 의문의 실종사건 미스터리를 파헤친다.

   
▲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홈페이지


 
▲ 새벽녘의 비명, 사라진 20대 여성 정나리 씨

2005년 1월 23일, 대구에서 20대 한 여성의 모든 흔적이 돌연 사라졌다. 실종자는 당시 23세의 정나리 씨. 당일 새벽 친구의 배웅으로 원룸에 귀가한 이후 가족과 지인들의 연락이 닿지 않았고, 현재까지 그녀의 행방은 묘연하다. 정나리 씨의 마지막 행적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아는 사람은 누구일까?

목격자들의 진술은 실종 당일 새벽 4시경, 정 씨의 원룸을 가르켰다. 첫 번째 목격자는 정 씨의 오랜 친구 박지영 씨(가명). 그녀는 당일 새벽 4시경, 정나리 씨를 원룸 안까지 데려다 주고, 정 씨의 남자친구가 자고 있는 상황까지 봤다. 그리고 두 번째 목격자는 정나리 씨가 귀가한 상황을 보고, 그 후 정 씨의 집에서 남녀가 싸우는 소리까지 들었다는 앞 집 사람. 이후 여성의 울음소리, 남성의 고성, 그리고 뭔가를 둔탁하게 내려치는 소리는 2시간여 동안 지속됐고, 원룸 건물 복수의 사람이 들었다고 한다. 새벽 4시의 울음소리를 끝으로 정 씨의 흔적은 사라졌다. 그렇다면 정 씨의 남자친구가 마지막 목격자일까? 


▲ 시신 없는 살인사건인가, 의문의 실종인가

실종신고를 접수 받은 경찰은 이 사건을 단순 가출이 아닌 강력 사건으로 봤고, 정 씨의 남자친구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다. 하지만 정 씨의 남자친구는 당일 아침 11시까지 자느라 정 씨가 들어오는 것을 아예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이후 수사 기관은 원룸 주민들의 진술과 집 안에서 발견된 일부 혈흔 등 정황 증거에 근거해 이 건을 '시신 없는 살인사건'으로 보고, 남자친구를 정나리 씨 살인 및 시체 유기 혐의로 기소했다.

하지만 오랜 법적 공방 끝에 법원은 최종적으로 살인혐의에 대한 증거가 부족하다며 남자친구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그렇다면 2005년 1월 23일 새벽 4시 원룸, 건물 주민들이 들은 울음소리는 대체 어떤 상황, 어디에서 난 것일까? 


▲ 남은 단서는 무엇인가

정나리 씨의 행방은 여전히 미궁 속에 빠져 있었다. 정나리 씨의 실종은 수사기관에 종결된 사건으로 분류됐고, 그 이후 정 씨의 흔적은 한 번도 조사되지 않았다. 실종사건도, 미제사건도 아닌, 수사의 사각지대에 놓인 정나리 씨의 사건. 가족들의 시간은 여전히 2005년 1월 23일에 멈춰 있다. 정나리 씨의 생사라도 확인하고 싶은 가족은 14년이 지난 오늘도 실종 전단지를 돌리며 사람들의 흐려진 기억 속에서 단서를 찾는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가족들이 가지고 있는 마지막 단서, 정나리 씨가 당시 사용하던 이불을 법의학적 실험을 통해 놓친 단서가 있는지 되짚어보고자 했다. 동시에 정나리 씨의 흔적을 찾기 위해 제보를 받던 중, 실종시점인 2005년 나리 씨가 사라진 집에서 불과 수백미터 떨어진 곳에서 나리 씨가 사용하던 것으로 추정되는 가방을 주웠다는 사람이 나타났다. 과연 정나리 씨의 남겨진 흔적을 찾을 수 있을까?


오늘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남겨진 단서들의 흔적을 따라가며 정나리 씨 실종사건의 미스터리를 파헤쳐 본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