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17:35 화
> 사설
현대차노조 과잉인력 감축 반대, 카마겟돈시대 노사공멸 자초
전기차 생산단순화 인력 감축 필수, 선진국 경쟁사 구조조정 사활
승인 | 편집국 기자 | media@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3-19 10:48:4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 노조가 생산직 채용을 확대하라고 사측을 압박하는 것은 회사경쟁력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것이다.

생산공정이 단순화하는 전기차 생산비중이 대폭 확대되는 상황에서 생산직을 늘리는 것은 구조조정에 차질을 빚게할 뿐이다. 현대차 노조는 매년 퇴직자 수만큼 새로 채용하라고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노조의 요구는 경쟁사들의 동향과 정반대로 가는 것이다. 전기차를 비롯 자율주행차 수소차 등 미래형 친환경차들은 생산공정이 단순해지고 물류도 자동화돼 인력소요가 적어진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친환경차량을 45만대 생산키로 했다. 이는 전체 생산량(175만대)의 25%로 늘어나게 된다. 전기차와 수소차, 하이브리드카등이 대표적이다. 

이같은 계획에 따라 2025년이 되면 생산직에는 과잉인력이 발생한다. 이 기간 7000명의 인력을 줄여야 한다. 전체 근로자 3만5000명의 20%에 해당한다. 회사측은 중장기인력감축의 필요성을 노조에 전달했다.

회사측이 제시한 방안은 생산직 퇴직자 대체 채용을 중단하는 것이다. 노조는 되레 1만명이상을 새로 채용하라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 노조가 끝까지 퇴직자만큼 새로 충원할 경우 자발적인 구조조정은커녕, 시장경쟁 격화와 경영위기로 인위적인 구조조정의 화를 초래할 것이다. 지금도 현대차 노조원은 고임금을 받으면서 1인당 생산성은 미국 일본 중국자동차근로자에 크게 뒤진다. 친환경시대에 과도한 인력은 노사공명을 가져온다.

   
▲ 현대차 노조가 전기차 등 친환경차량시대에 필수적인 인력감축을 거부하고 있다. 노조의 몽니는 회사경쟁력약화로 인한 노사공멸을 가져올 것이다. 미국 유럽 일본 완성차업쳬들은 감원및 생산공장 폐쇄 등 선제적인 구조조정경쟁을 벌이고 있다. 현대차노조는 몽니를 중단하고, 회사의 중장기경쟁력강화방안에 동참해야 한다. 현대차 기아차 노조가 광주시청앞에서 광주형일자리 반대파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차의 인력감축방안은 글로벌완성차업계간 ‘카마겟돈 전쟁’에서 살아남기위한 결단이다. 경쟁사들은 과감한 구조조정을 하는데, 현대차와 기아차만 노조의 발목에 잡혀 구조조정을 실기하면 경쟁력은 추락하게 될 뿐이다. 회사가 어려워지면 노조의 일자리도 위협받는다. 노사가 상생하려면 노조의 구조조정에 동참해야 한다. 회사가 살아남아야 노조의 일자리도 지켜진다.

노조는 전세계 자동차업계의 구조조정경쟁을 주시해야 한다. 폭스바겐과 포드 GM 도요타 닛산 혼다등은 효율성이 떨어지는 생산공장 축소 및 인력감축 등 선제적인 구조조정에 사활을 걸고 있다.

GM은 매년 수조원대의 이익이 발생하는데도, 군산공장을 비롯 생산성이 떨어지는 전세계공장 폐쇄에 나서고 있다. 폭스바겐은 2023년까지 관리직 7000명을 줄이기로 했다. 포드도 독일공장 5000명을 감원키로 했다. 도요타는 임원감축, 간부 직급통폐합, 재규어랜드로버는 임원 10% 감축 등을 단행하고 있다.
 
애플과 구글등이 자율주행차 시장에 진출하고, 전기차, 수소차등 미래친환경차량의 향후 주도권을 잡기위해선 최대한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여유자금을 확보하려 하고 있다.

인원감축과 구조조정은 현대차와 기아차가 가장 시급하다. 경쟁사들은 미래에 살아남기위해 선제적인 구조조정을 하는데, 현대차만 노조의 반대로 생산물량 조정조차 못하는 실정이다. 현대차의 인기차종인 팰리세이드는 지금 구매하면 내년에나 인도받을 수 있다. 팰리세이드의 출고를 기다리는 고객을 위해서라면 노조는 라인조정 동의등을 통해 생산량을 최대한 늘려야 한다. 노조는 노동강도 강화등을 이유로 회사측의 증산요구에 미온적이다.  

노조는 단협을 근거로 회사측을 압박하고 있다. 단협은 현대차구조조정을 방해하는 암적 조항이다. 단협 44조는 정년퇴직 등으로 결원이 생기면 필요인원은 정규직으로 충원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조항도 사실 인원이 추가적으로 필요할 경우 정규직으로 채용하라는 의미다. 노조의 주장처럼 퇴직자수만큼 채용하라는 규정은 아니다.

노조는 단협을 편향되게 해석해 퇴직자수만큼 채용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최소한 1만명이상 정규직을 채용하라는 것이다. 노조가 장악한 현대차의 현 상태는 장기 생존가능성을 불투명하게 한다.  

노조는 시야를 넓혀야 한다. 친환경차량인 전기차와 수소차 등의 품질제고와 시장장악을 위해선 연구개발인력 확충이 필수적이다. 전기차등은 생산직 수요가 크게 감소하게 된다. 노조가 억지몽니를 부리는 것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 노조는 회사의 장기경쟁력을 약화시키는 발목잡기는 하지 말아야 한다. 생산공정이 단순해지는 미래친환경차량의 추세에 맞는 회사경쟁력강화에 노조도 동참해야 한다. /미디어펜 사설
[미디어펜=편집국]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