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5.21 15:57 화
> 연예·스포츠
금광산, '전직 야쿠자' 김재훈 맞도발에 "연말이나 내년초 시합" 예고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3-21 13:59:5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배우 금광산(43)과 '전직 야쿠자' 김재훈(30, 팀 코리아MMA)의 장외 설전이 더 치열해졌다. 김재훈에게 도발을 했던 금광산은 김재훈의 맞도발에 올 연말이나 내년 초 맞대결을 예고했다.

두 사람의 장외 대결은 지난해 4월 금광산이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내 실력이면 (김재훈에게) 도전해 볼 만하다. 3개월만 준비하면 1라운드에 순삭 시킬 수 있다. 나는 준비하고 있겠다. 언제든 연락을 달라"며 김재훈을 도발한 것이 발단이 됐다. 이후 금광산은 ROAD FC와 정식 선수 계약을 체결했고, 둘의 맞대결 분위기는 무르익었다. 

지난해 12월, 두 사람은 직접 만나기도 했다. ROAD FC 051 XX(더블엑스) 대회장에서 대면했고, 당장 맞붙을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아직 대결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 

   
▲ 사진=ROAD FC 제공


이에 김재훈은 최근 인터뷰에서 "금광산한테 할 말이 있다"며 "나한테 싸움을 걸어놓고서 이제와 뒤로 빠지는 건 좀 그렇지 않나. 너무 남자답지 못하다. 12월에 첫 대면을 했을 때 내가 너무 커서 쫄았다는 얘기도 들었다. 남자가 한 번 내뱉은 말을 주워 담지 못하면 그게 되나"라고 맞도발을 했다. 

김재훈은 "나도 일반인이랑 싸우는 게 창피하다. 근데 금광산 본인이 먼저 싸우자 한 거 아닌가. 난 어이가 없다. 나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나 싶다. 일반인이랑 격투기 선수랑은 근력부터 다르다. 붙으려면 빨리 붙자"고 금광산을 다그쳤다.

금광산은 기사를 통해 김재훈의 맞도발을 알게 되고 두 사람의 이름이 포털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내리자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포털 실검 순위를 캡처해 올리면서 "연말이나 내년초에
시합하면 보러 오실분?"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올 연말 또는 내년초에 한판 대결을 하겠다고 공개적으로 예고한 셈이다.

또한 금광산은 이날 인터뷰에서 "지난해 경기를 했어야 했는데, 어깨를 다치는 바람에 하지 못했다. 어깨 인대 2개가 파열되면서 지금도 재활을 계속하고 있다. 하기로 했으니 빨리 해야 되는데, 지금 재활하고 있는 상태고, 촬영하고 있는 작품도 있다"고 김재훈과 대결이 늦어진 이유를 설명하고 "연말이나 내년 초쯤에 해야 될 거 같다. 일 때문에 바빠지면 못하기 때문에 경기가 결정되면 다음 작품도 미루고 경기할 거다. 나도 솔직히 빨리하고 싶다"고 확실하게 대결 의사를 밝혔다.

육중한 체구와 거침없는 입담으로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김재훈과 배우로 활동하면서 이름을 알리고 ROAD FC에 도전장을 내민 금광산이 장외 설전으로 다시 분위기를 달궜다. 다만, 둘의 대결을 보려면 최소 올 연말까지는 기다려야 할 듯하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