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7.19 13:29 금
> 연예·스포츠
에이미 "프로포폴 함께한 A군, 경찰 진술 막으려 성폭행 동영상 찍으려 했다" 충격 폭로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4-16 16:49:2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국내에서 방송인으로 활동했던 에이미가 과거 프로포폴을 함께 했던 연예인에 대해 폭로했다. 실명을 밝히지 않고 'A군'이라고 표현된 그 연예인은 에이미의 경찰 진술을 막기 위해 성폭력 동영상을 찍으려 했다는 충격적인 폭로도 있었다. 

현재 국외 추방돼 있는 에이미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참 마음이 아프고 속상한 날이다"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최근 몇 년간 스스로를 반성하고 돌아보며 후회하는 생활을 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한 에이미는 갑작스럽게 "정말 좋아했던 친구가 있었다"며 소울메이트 같았던 친구에 대한 애기를 꺼냈다.

   
▲ 사진=에이미 인스타그램


그는 "제가 잘못을 저질러 경찰서에 가게 됐다. '누구누구와 같이 프로포폴 했느냐'고 물어봤을 때 제 입에서는 한 마디도 나오지 않았다. 그냥 저만 처벌해달라고 빌었다"고 과거 프로포폴 투약으로 경찰 조사를 받던 때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에이미는 "제가 (경찰에) 잡혀갈 거라는 말이 오고가는 상황에서 누군가에게 전화가 왔다. '에이미가 혹시 자기를 경찰에 불어버릴 수 있으니까...그 전에 같이 만나서 성폭행 사진, 동영상을 찍자. 그래서 불지 못하게 하자'고 했다더라"고 친구가 다른 사람에게 충격적인 제안을 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당시 군 복무 중이었던 친구는 에이미에게 매일 새벽 전화를 해서 도와달라고 사정을 했다는 것. 에이미는 결국 경찰에 친구 관련 진술은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데, 그 친구는 제대하고 연락도 하지 않았으며 에이미를 아예 피했다는 것. 

에이미는 "저 혼자 구치소 가는 일보다 슬픈 것은, 소중한 친구의 실체를 알아버린 것이다. 그게 가장 가슴 아프고 그 배신감 잊지 못한다"면서 "모든 프로포폴은 A군과 함께였다. 졸피뎀도 마찬가지였다"고 A군과 함께 프로포폴 등을 투약한 사실이 있음을 명확하게 주장했다.

에이미는 "난 지금 내가 저지른 죄로 용서를 빌고 있고, 아직도 벌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A군은 환하게 웃으며 TV에 나오고 있다"고 A군이 현재 활동 중이라는 사실도 밝혔다.

   
▲ 2017년 강제 추방 당할 당시 에이미. /사진='더팩트' 제공


미국 국적의 교포인 에이미는 지난 2012년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2014년 9월에는 졸피뎀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받았다. 결국 에이미는 2015년 12월 국외 추방됐고, 2017년 10월 한국에 거주 중인 남동생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입국 허가 신청을 받아 일시 입국한 바 있다.


[에이미의 SNS 글 전문]

오늘은 참 너무 맘이 아프고 속상하는 날이다. 요즘 나는 뒤늦은 후회지만…요 몇 년간 나 스스로를 반성하고 돌아보고…또 후회하고 그렇게 지난 날들에 대해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잘못과 또 사랑 받았던 그때를 추억하고 감사하며 하루하루를 더 나아지려고 노력하며 살고 있습니다. 저한테는 정말 제가 좋아한단 친구가 있었습니다. 친구로서 자랑스럽고 멋있었던 사람…저에게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였죠.

그러다가 제가 잘못을 저질러서 경찰서에 가게됐죠. 그때 '누구누구와 같이 프로포폴을 했느냐'고 물어봤을때 제 입에서는 한마디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냥 저만 처벌해달라고 빌었습니다. 제가 잡혀가기 전, 며칠 전부터 제가 잡혀갈거라는 말이 이미 오고가는 상황에서 갑자기 누군가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그리곤 상상도 못할 얘기를 들었습니다. '에이미가 혹시라도 자기를 경찰에 불어버릴 수도 있으니까… 그전에 같이 에이미를 만나서 성폭행 사진, 동영상을 찍어서 불지 못하게 하자'고 했다고 그걸 제안한 사람은 제 친구 였습니다. 제안받은 사람은 도저히 그런일을 할수없어서 저에게 말해준 거 였고요. 충격이었습니다.

그리고 조사가 시작되자, 군대에 있던 그 친구는 새벽마다 전화해서는 '나를 도와달라. 미안하다. 그런게 아니다'면서 변명만 늘어놓더군요. 제가 마음이 좀 약하니까, 그걸 이용했는지 몰라도… '자기 연예인 생활이 끝이 날수도 있다'면서 자기 죽어버릴거라고 도와달라면서 매일 새벽마다 전화를 하더군요. 안고 가라고, 안고 가라고.

성폭행 사진, 동영상을 찍는 작전은 자기는 아니라고 했지만, 녹취록에 있더군요. 저는 그래도 군대에서 나오는 날 그 친구에게서 연락이라도 올 줄 기대했습니다. 그래도 다행히 잘 나왔구나. 하지만 연락이 없더군요.

그래서 제가 전화를 했습니다. 너 내가 얼마나 노력햇는지 너 알아? 했더니 '너가 언제 도와줬냐'는 식으로 말을 하더군요. 그렇게 저한테 애원하던 사람이…일이 끝나니까 절 피하더군요. 아무리 그래도 고맙다는 말 한마디만 있었다면 참 좋았을텐데… 아직도 제 맘 한구석에는 용서가 되지 않습니다. 바보같이 혼자 의리를 지키고 저 혼자 구치소를 가는 일보다 슬픈 것은 소중한 친구의 실체를 알아버린 것입니다. 그게 가장 가슴 아프고 그 배신감 잊지 못합니다.

모든 프로포폴은 그 A군과 함께 였습니다. 졸피뎀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전 지금 제가 저지른 죄로 지금도 용서를 빌고 아직도 벌을 받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넌 참 환하게 티비에서 웃고 있더군요. 넌 나한테 절대 그러면 안됐어! 네가 한 모든 것을 다 모른척하고 피한 너… 그리고 어떻게 나에게 다른 사람을 사주해 그럴수가 있었는지…널 용서해야만하니…슬프구나.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