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5.26 11:52 일
> 경제
실적·수출·성장 '3중고'…활력 떨어진 기업 하반기도 불안
기업들 상반기 실적 당초 예상보다 감소 전망…당분간 반등 쉽지 않아
정부 정잭 지원 절실…"변화 없으면 앞으로 기업 성장 기대하기 어려워"
승인 | 조한진 기자 | hjc@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4-22 11:44:1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한진 기자]기업들의 경영 활력이 지속적으로 떨어지면서 위기감이 확산되고 있다. 실적 저하와 함께 주요 수출시장의 불확실성 지속, 경제 성장률 하락 등이 맞물리면서 침체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위기극복을 위해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2일 재계에 따르면 주요 기업들은 실적 감소에 시름하고 있다. 이 같은 하락세를 당분간 극복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이어지면서 기업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이 쌓여 있는 부산 남구 부산항 신선대부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연구원이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8일까지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상반기 실적전망 결과를 살펴보면 기업들은 상반기 매출증가율과 영업이익증가율을 각각 –3.01%, –1.75%로 예상했다.

올해 상반기 중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 수는 증가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 수보다 1.71배 많았다. 영업이익이 줄어들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 수 역시 증가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 수보다 1.67배 많았다.

문제는 실적 감소세가 기업들의 당초 예상보다 악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과 내수 부진 등 대내외 변동성 확대가 악재로 지목되며 기업들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경영환경 악화를 준비해 왔다.

기업들의 상반기 경영실적은 지난해 연말이나 올해 초 수립한 계획 보다 좋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7.1%(다소 악화 24.5%, 크게 악화 2.6%)의 기업이 당초 계획보다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비해 개선될 것으로 응답한 기업은 15.2%(다소 개선, 3.9%, 크게 개선 1.3%) 였다.

기업들은 글로벌 경기둔화와 내수위축에 따른 제품수요 감소를 상반기 영업이익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했다. 이어 △원자재, 인건비 등의 비용확대 △주력제품 가격하락 △신산업 투자비용 증가 △미래기술 확보위한 R&D 비용증가 등이 뒤를 이었다.

한경연은 “미·중·EU 등 글로벌 경제의 위축과 국내 경기 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인건비 등 비용압박으로 기업들의 경영부담이 한층 커지고 있음을 의미한다”라고 분석했다.

하반기에도 기업들의 경영환경이 개선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전망이 나온다. 최근 국내외 경제 연구기관들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잇달아 내려잡고 있다. 반도체를 중심으로 고전하는 수출의 회복 징후가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다.

지난 18일 한국은행은 기존 2.6%에서 2.5%로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 민간 기관들 전망은 더욱 냉정하다. 2%대 초반 성장에 머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어이지고 있다. 최근 LG경제연구원은 2.5%→2.3%, 한경연은 2.5%→2.4%, 무디스는 2.3%→2.1로 각각 경제성장률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최근 정부가 추가경정 등 경기부양 카드를 준비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기업들의 활로를 찾지 못하면 결국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정부 정책의 변화가 요구되고 있다.

기업들은 △투자활성화를 위한 기업규제 완화 △노동유연성 확대 및 임금안정화 △신산업 지원강화 △투자고용 관련 세제지원 확대 등의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현재 기업들의 투자 여력이 줄고 내수 수출이 동반 악화되는 상황이다. 정책 변화가 없으면 그야 말로 우리 경제가 더 위축될 수밖에 없다”며 “기업의 투자 활력 측면에서 정책적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런 부분이 안 되면 앞으로 기업의 성장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