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7.19 17:26 금
> 연예·스포츠
류현진, 이래서 '사이영상 후보'…다승 1위-ERA 2위-WHIP 1위-삼진/볼넷 비율 1위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5-13 11:06:0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이 잇따른 호투로 다저스 에이스를 넘어 메이저리그를 대표할 만한 좌완투수로서 가치를 빛냈다. 미국 언론은 다소 이르긴 하지만 '사이영상 후보'라며 극찬했다. 

류현진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 홈구장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전에 선발 등판, 8이닝을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시즌 5승(1패)을 수확했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역투와 코리 시거의 만루홈런을 앞세워 6-0으로 이겼다.

류현진의 이날 피칭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지난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완봉승을 따낸 지 5일 만에 마운드에 올라 8회 1사까지는 볼넷 1개 외에 안타 하나 맞지 않는 완벽한 피칭을 이어갔다. 아쉽게 8회초 1사 후 헤라르도 파라에게 2루타를 맞고 노히트노런이 깨졌지만 다양한 볼배합으로 코너를 파고드는 류현진의 칼날 제구력 앞에 워싱턴 타자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류현진은 2경기 연속 완봉도 노려볼 수 있었으나 8회까지 투구수가 116개나 돼 9회에는 등판하지 않고 마무리투수 켄리 잰슨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 사진=LA 다저스 공식 SNS


이 경기 후 LA 타임스는 류현진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로 나섰다"는 평가까지 했다. 아직 시즌 초반인데도 류현진을 이렇게 치켜세우는 데는 그럴 만한 충분한 이유가 있다. 

류현진은 이날 8이닝 무실점으로 지난 2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1회 실점 이후 24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어느 팀이라도 류현진을 만나면 한 점 뽑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류현진은 시즌 5승(1패)을 올려 내셔널리그 다승 부문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잭 에플린(필라델피아), 맥스 프리드(애틀랜타) 등이 류현진과 5승으로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2.03에서 1.72로 낮췄다. 내셔널리그 전체 2위다. 규정이닝을 채운 투수 가운데 류현진보다 평균자책점이 좋은 투수는 밀워키 브루어스의 잭 데이비스(1.54)밖에 없다.

류현진은 이닝당 출루 허용률(WHIP)도 0.73으로 낮췄다. 내셔널리그 1위다. 이밖에 피안타율도 0.189로 리그 3위다. 

류현진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것이 탈삼진/볼넷 비율이다. 이날 아쉽게 볼넷 1개를 허용한 류현진은 시즌 3번째 볼넷을 기록했다. 삼진 9개를 보탰으나 시즌 탈삼진/볼넷 비율이 이전 22.50(45/2)에서 18.00(54/3)으로 조금 나빠졌다. 그렇지만 여전히 양대 리그 통틀어 가장 좋은 수치다. 2위인 카를로스 카라스코(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8.00보다 2배 이상 높다.

모든 기록이 류현진을 메이저리그 최고 수준의 투수라는 사실을 뒷받침하고 있다. 현 시점에서 류현진을 사이영상의 강력한 후보로 추천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진화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은 이제 LA 지역을 넘어 전국구 스타로 발돋움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