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7.16 18:14 화
> 경제
SK이노, 중국 신규 배터리 공장 건설에 5799억원 투자
2022년까지 총 60GWh 규모 생산력 확보 계획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5-15 08:47:5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이노베이션이 이사회를 열고, 중국 신규 배터리 생산공장 건설을 위한 출자를 결의했다.

SK이노베이션은 총 5799억원의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며, 투자를 위한 현지법인 설립 등은 추후 진행될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신규 배터리 공장 부지와 규모 등 세부적인 투자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지난해 3월 헝가리 코마롬에 첫 해외 생산기지 건설에 나선 이후 누적 투자 결정금액은 5조원 수준으로 늘어나게 됐다.

SK이노베이션은 "중국과 생산적 협력을 통한 공동 성장한다는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에 따라 지난해 창저우 공장 건설에 이어 중국 현지에 추가로 신규 공장을 건설하게 됐다"며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서 주도권을 갖기 위한 투자를 적기에 진행해야 한다는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 SK이노 국내외 전기차배터리 생산거점 현황/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8월 중국 합작 파트너인 중국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합작해 장쑤성 창저우시에 최첨단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착공했다.

중국 자동차업체와 해외 배터리업체 간 합작으로 중대형 배터리를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약 30만m2(약 9만 평) 부지에 전기차 연산 25만대 분량인 7.5GWh 규모로 건설 중이다. 이 공장은 올해 하반기 완공해 내년 상반기 상업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3월 착공한 헝가리 1공장과 올해 2월 착공한 2공장 및 지난 3월 기공식을 가진 미국 조지아주 공장이 모두 완공되는 2022년 글로벌 약 40GWh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번 투자한 중국 공장의 규모가 구체화되면 생산 능력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은 미국·중국·유럽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의 수주 계약을 통해 올 3월말 기준 누적 수주 잔고를 2016년말 대비 약 13배인 430GWh까지 끌어 올렸으며, 2022년까지 60GWh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향후 신설 및 확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