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7.22 12:07 월
> 경제
해수부, 7개 권역별 해양레저관광 명소 조성
일자리 3천개, 2023년 해양레저관광객 연 1천만명 목표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5-15 10:27:2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정부가 지리적.환경적 특성에 따른 전국 7개 권역별로 해양레저관광 명소를 만드는 등, 관련 산업을 키워 5년간 일자리 3000개를 만들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해양수산부는 15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2019년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해양레저관광 수요가 계속 늘어나고, 그 유형도 서핑·수중레저·카누·카약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며, 국민들이 바다를 더욱 자주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마련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지난 2017년 580만명인 해양레저관광객을 오는 2023년 1000만명으로 늘리고, 2017년 659만명이던 섬 관광 방문객을 2023년 마찬가지로 1000만명으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해양관광 분야에서 신규 일자리 3000개를 만들어내겠다는 것.

해수부는 우선 3면의 바다 전 해역을 지리적·환경적 특성에 따라 7개 권역으로 나누고, 그 특성에 맞는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해 명소로 육성할 계획이다.

권역별 거점마다 주제 콘텐츠를 개발하고, 인공 서핑장·다이빙풀·글램핑장 등 테마 시설도 꾸미며, 권역별 거점을 중심으로 인근 마리나 항만, '어촌뉴딜 300' 사업지, 인근 도서로 이어지는 레저 선박 전용 이동 경로를 개발해 한반도를 둘러싼 'U자'형 해양레저관광 코스 '케이 오션 루트'를 만든다.

또 기존 어촌 관광·낚시 관광 등을 내실화하고 신규 콘텐츠를 개발해 체험·체류형 관광 콘텐츠를 강화하며, 특히 어촌체험마을을 경관, 체험활동, 숙박, 음식 등 부문별로 등급화해 서비스 향상을 꾀한다.

아울러 성장 가능성이 큰 해양치유산업, 마리나 산업, 크루즈 산업, 수중레저 산업 등 4대 해양레저관광 사업은 국가 경제의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재 운영 중인 마리나 34곳 외에 추가로 6곳에 거점형 마리나를 조성하고, 크루즈 부두·터미널을 지속해서 확충하며, 국내 크루즈 수요를 2020년까지 10만명으로 늘린다.

이 외에도 해양교육 시범학교와 찾아가는 해양교실을 운영하는 등, 관련 문화 확산을 유도키로 했다.

최준욱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활성화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해양레저관광의 잠재력을 일깨우고, 이를 '미래 혁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임지현 해양레저관광과장은 "호주 골드코스트, 멕시코 칸쿤 같은 한국의 해양레저관광 명소를 육성할 것"이라며 "볼 거리, 즐길 거리, 먹을 거리가 많은 우리 바다를 많이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