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5.22 16:02 수
> 정치
오신환 “새 원내지도부 키워드는 정상화”…원내수석에 이동섭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사과하고, 청와대는 ‘1대1 영수회담’ 하자”
승인 | 김동준 기자 | blaams8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5-16 10:47:5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6일 “이번에 새롭게 선출된 원내지도부의 키워드는 정상화”라고 밝혔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는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에 대한 사과를, 청와대에는 ‘1대1 영수회담’ 형식으로 5당 대표를 만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제가 원내대표가 된 만큼 여야 모두 한 걸음씩 물러서서 사태를 일단락 짓고 다음 진도를 나갔으면 좋겠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정국을 거치며 국회가 마비 상태고,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서로 말꼬리 잡고 거친 언사를 주고받으며 사태를 장기화시키는 게 본인의 지지층 결집에 도움된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며 “이런 정치가 바로 낡은 정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각 당 원내대표 선거가 마무리된 지금이 여야 모두 출구전략을 찾을 적기”라며 “민주당의 역할이 중요한데, 지금 상황을 보면 앞장서서 불을 꺼야 할 민주당 의원들이 한국당을 자극하는 발언을 앞다퉈 하고, 철없는 일들을 벌이고 있는 게 아닌지 개탄스럽다. 이와중에 청와대까지 5당 대표 회담이니 뭐니 해서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 게 볼썽사납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한국당에게 국회로 돌아올 명분을 줘야 한다”며 “그래서 제안한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히고, 청와대는 1대1 영수회담 형식으로 여야 5당 대표를 모두 만나는 해법을 진지하게 고려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당도 이제 할 만큼 했으면 장외투쟁을 그만하고 조건 없이 국회로 복귀하는 게 옳다”며 “패스트트랙 사태 이면에는 한국당이 협상에 성의있게 임하지 않고 무조건 반대만 하며 시간을 질질 끌었던 탓도 있는 게 사실 아니냐”고 짚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이인영 원내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교섭단체 대표 회담을 제안한다”며 “티타임이든 호프타임이든 형식은 상관없다. 나 원내대표가 밥 잘 사주는 누나라고 했으니까 이 원내대표는 맥주 한 잔 사주는 형님으로 자리를 만들어달라”고 말했다.

이어 “영원히 안 볼 사이가 아니라면 일단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각자 가진 생각을 내놓고 의견을 조율하면 해법이 찾아질 거라고 믿는다”며 “20대 국회를 돌아보면 2016년 총선이 끝나고 몇 달 지나지 않아 국정감사 도중 최순실 사태가 터졌고 탄핵, 대선, 대선 1년 뒤 지방선거까지 3년간 바람 잘 날 없이 큰 싸움만 있었다. 남은 1년만큼은 안 싸우고 일하는 국회가 되도록 바른미래당이 유능한 조정자로서 대화와 타협, 생산적 정치를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 원내대표는 신임 원내수석부대표에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이동섭 의원을 지명했다.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강제 사임 논란을 빚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직에는 권은희·이태규 의원을 보임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원내수석부대표는 경험과 경륜이 있는 이 의원이 훌륭한 역할을 해주리라 확신한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연합뉴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