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5.20 22:04 월
> 경제
전 국민 5300만 대상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문자 발송
방통위, 금융위, 금감원, 경찰청 등 통신사와 협력, 16일부터 문자메시지 발송
승인 | 김영민 부장 | mosteven@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5-16 11:13:0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영민 기자]방송통신위원회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경찰청은 최근 보이스피싱 피해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이동통신3사 및 37개 알뜰통신사업자와 협력해 16일부터 전체 국민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고 밝혔다.

메시지 내용은 "[보이스피싱 경보] 매일 130명, 10억원 피해 발생! 의심하고! 전화끊고! 확인하고!"다.

보이스피싱 피해는 성별, 연령, 지역을 구별하지 않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발생하고 있으므로, 누구라도 피해자가 될 수 있음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최근에는 전화가로채기 앱 또는 원격조종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해 피해자가 국가기관 또는 금융회사에 확인하는 전화도 가로채는 수법이 많이 발생하고 있어 출처가 불분명한 앱은 절대 설치해서는 안 된다.

또한, 112(경찰), 02-1332(금감원) 등의 번호로 발신되는 전화라 하더라도 이는 발신 전화번호를 변경‧조작한 보이스피싱 사기전화일 수 있으므로 일절 응답하지 말아야 한다.

검찰, 경찰, 금융감독원, 금융회사 등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로 계좌번호를 알려주며 돈을 이체하라고 요구하는 경우가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서는 돈을 보내라는 낯선 전화는 보이스피싱을 “의심하고!”, 일단 “전화를 끊고!”, 반드시 해당기관에 “확인하고”를 유념해야 한다.

만일 보이스피싱 사기로 인해 돈을 송금한 경우에는 지체없이 112(경찰청), 해당 금융회사로 지급정지를 신청하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
[미디어펜=김영민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