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5.22 23:03 수
> 정치
손학규 “계파패권주의 굴복해 퇴진하는 일 절대 없다”
‘지도체제 변화 필요’ 주장엔 “동의 안 한다”
승인 | 김동준 기자 | blaams8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5-16 17:45:5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6일 자신을 향해 제기되는 ‘퇴진론’에 대해 “손학규가 계파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어제의 원내대표 선거는 의원의 국회 대표를 뽑는 선거였지 당 대표를 뽑는 선거가 아니다. 저는 공당의 대표로서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의지를 당헌·당규에 따라 계속 실천할 것”이라며 이처럼 밝혔다.

손 대표는 “현재 공석 상태인 당직 개편을 마무리하는 즉시 당 내부인사를 최소화하고 외부 전문가와 일반 국민이 주가 되는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겠다. 명칭은 꼭 혁신위원회가 아니라 제2 창당위원회든 무엇이든 좋다”며 “당헌·당규가 허락하는 최대한의 전권을 부여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혁신위 성과를 바탕으로 총선전략기획단을 가동하겠다”며 “전략기획단은 외부 전문가와 당내 인사를 균형 있게 구성해 총선 전략을 조기에 수립하고 실현하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총선이 앞으로 다가오면서 양당 체제로 복원하려는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다. 당내에서도 이러한 움직임이 정치싸움으로 번져 왔다”며 “국민이 만들어 준 중도 개혁정당인 바른미래당이 수구 보수세력에게 허망하게 넘어가지 않도록 정치적 명운을 걸고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또다시 죽음의 길에 들어섰다. 천 길 낭떠러지 앞에서 죽기를 각오하고 앞으로 나가고자 한다”며 “대한민국의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와 거대양당 정치의 극한 대결을 끝내겠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후 질의응답에서 오신환 원내대표의 선출이 ‘손학규 체제’ 변화를 뜻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민주평화당 의원들과 접촉했다는 박지원 평화당 의원의 라디오 발언에 대해서는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사람이 있느냐”고 되물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참석한 강원도 설악산 ‘설악무산’ 큰스님 1주기 추모다례제에 이준석 최고위원이 찾아와 해임된 정무직 당직자 13명에 대한 복직을 요구했다며 “검토를 해달라고 해서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바른미래당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