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9.20 15:27 금
> 최신기사
[AD] 현대모비스, '必환경'시대 리딩 기업으로 '퀀텀점프'
친환경차 사업 분야 고속 성장…올 1분기 관련 매출 전년比 89% '껑충'
연구개발 인원 1년새 20%↑…올해도 우수 인력 대폭 증원해 경쟁력 강화
'무공해' 수소전기차 핵심 부품 생산능력 확충…제조 라인은 '클린룸'으로 관리
승인 | 미디어펜 기자 | webmaster@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5-29 16:53:2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세먼지 덕분인지 요즘 사회 전 영역에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었다. 정부와 지자체는 연일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수립하고 기업들은 친환경 이슈로 브랜드 이미지를 재정립하기 시작했다. 마스크, 공기청정기 등 미세먼지 관련 상품들이 불티나고 언론에는 친환경에 맞춘 기획 기사가 자주 등장하고 있다. 

급기야 올해 주목할 만한 트렌드 중 하나로 '필(必)환경'이란 단어가 등장했다. 미세먼지, 초미세먼지와 전쟁을 치르고 있는 사람들은 '제대로 숨쉴 수 있는 공기'를 간직한 사회나 환경에서 사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금 깨닫기 시작했다.

   
▲ 현대모비스 충주공장 수소비상발전시스템 /사진=현대모비스


자동차 산업 분야에서도 친환경차 바람은 거세다. 하이브리드나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산업적 이슈는 오래 전부터 있었지만 최근 들어서는 관련 시장 성장에 가속도가 붙기 시작했다. 

중국 정부는 올해부터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를 도입했다. 여기에 각국 정부의 연비, 배출가스 규제가 점점 강화되면서 글로벌 완성차 회사들은 전기차 등을 중심으로 공격적으로 친환경차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친환경차 판매는 401만대로 지난해보다 20%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1분기 전동화 사업 매출 전년보다 89%↑…가파른 성장세 지속
이런 가운데 국내 최대 자동차 부품 회사인 현대모비스의 전동화(친환경차) 분야 사업도 고속 성장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최근 발표한 실적에 따르면 올 1분기 전동화 사업 분야 매출은 5746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3036억원)보다 89%나 급증했다. 연간으로 보더라도 지난 2018년 전동화 사업 매출은 1조8047억원으로 2017년보다 54%나 늘었다.

현대모비스의 전동화 사업은 아직까지 전체 핵심 부품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지 않다. 주목할 부분은 가파른 성장세다. 지난 2017년 현대모비스의 핵심 부품 제조 분야 매출(7조8682억원)에서 전동화 분야 매출(1조1734억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15%였다. 지난해 이 비중은 19%까지 올라갔다. 

분기 단위로 살펴보면 성장세가 더욱 두드러진다. 지난 2017년 1분기 전동화 매출은 2121억 원으로 핵심 부품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1% 수준이었다. 이 비중은 2018년 1분기(전동화 3036억원) 16.5%, 올해 1분기(전동화 5746억원)에는 23.3%까지 가파르게 올라간다.  

현대모비스는 현대기아차 친환경차 라인업에 들어가는 주요 핵심 부품 공급하고 있다. 구동모터와 배터리시스템(BSA) 등 친환경차 공용 부품은 물론 현재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독자 공급하고 있다. 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전기차의 심장에 해당하는 것으로 연료전지스택, 수소공급장치, 전력변환장치 등으로 구성된다. 

현대기아차는 오는 2025년까지 친환경차 모델을 현재 15종에서 44종으로 늘리고 판매량도 167만대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연구개발 인력 증원, 생산 설비 확대로 전동화 드라이브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초 조직 개편을 통해 전동화사업부를 신설했다. 각 본부 단위로 흩어져 있던 전동화 사업 관련 부서들을 일원화해 조직 역량과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한 조치였다. 전동화 사업부는 조직 개편 첫해 연구개발 인원을 20%늘렸으며 현재 270명 수준인 인원을 올해 말까지 340명 규모로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 현대모비스 전동화 부문 매출 성장세 그래프. /사진=현대모비스


이 같은 전동화 사업부의 증원 규모는 현대모비스 전체 연구개발 인원 증가율보다 높다. 지난해 현대모비스의 국내외 연구개발 인원은 4126명으로 2017년 3685명보다 12% 가량 늘었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친환경차 부품 생산 전용 공장인 충주공장 내에 수소연료전지 신공장을 짓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7년 8월 연 3000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공장을 완공해 가동하고 있다. 

신공장이 완공되면 수소연료전지 생산 능력은 오는 2022년 연 4만대로 늘어나게 된다. 이처럼 대규모 수소전기차 핵심 부품을 전용 공장에서 일관 생산하는 체계를 갖춘 것은 전 세계에서 현대모비스가 유일하다.

현대모비스는 달리는 공기청정기라 불리는 수소전기차에 들어가는 심장(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생산하면서 제조 과정에서도 클린 공장을 지향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초 충주 공장 내에 수소비상발전시스템을 구축했다. 

넥쏘 수소전기차에 탑재되는 연료전지모듈 5개를 연결해 최대 450kW급 발전 시스템을 만든 것이다. 기존에는 디젤엔진을 활용한 비상 발전기를 사용했다.

수소 비상발전기에서 생산되는 전기는 충주공장 전체 전력 소요량의 7% 수준이다. 공장이 정전되거나 전력 사용량이 일시적으로 증가하는 피크 타임 시 보조 전력으로 활용된다.  

제조 라인에서는 친환경 생산시스템이 가동된다. 전동화 부품이기 때문에 청정도 관리는 필수적이다. 미세 입자는 물론 온도와 습도까지 정확한 기준에 따라 관리된다. 부품 제조 과정에 오염원이 유입되는 것은 물론 외부로 방출되는 것까지 철저히 관리 하고 있는 것이다.

   
▲ 현대모비스 CI.


[기사제공=현대모비스]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