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7.22 17:25 월
> 경제
[시승기]마세라티 고성능 SUV 르반떼 트로페오...희소가치의 극대화
슈퍼카 못지않은 초고성능...슈퍼SUV
르반떼 최상위 트림...국내 한정 수량 판매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6-02 09:55:4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최근 자동차 시장의 대세로 자리 잡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대중 브랜드를 넘어 럭셔리 시장까지 그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이탈리아의 고급 자동차 브랜드 마세라티 역시 SUV인 ‘르반떼’를 최근 주력모델로 판매 중이다.

최근 시승한 ‘르반떼 트로페오’는 르반떼의 최상위 모델이자, 가장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차량이다. 유려한 외관 디자인은 ‘SUV는 투박하고 남성적이다’라는 편견을 타파하는 세련된 멋을 지니고 있다.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 사진=미디어펜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 사진=미디어펜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 사진=미디어펜


특히 한눈에도 마세라티임을 알 수 있는 특유의 엠블럼과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또한 넓은 전면 차체와 대비되도록 의도적으로 작게 디자인된 헤드램프는 강인하고 날카로운 인상을 보여준다. 

일반적인 SUV 같지 않은 역동적인 디자인은 르반떼의 차별화된 강점이다. 강인한 전면 디자인과 달리 후면부로 갈수록 풍성하고 유연한 부드러운 선의 형태를 볼 수 있다. 마치 스포츠 쿠페를 보는 듯 루프의 선이 급격히 떨어져서 디자인에서 속도감이 느껴진다.

단단한 인상을 주는 전면부와 대비되는 후면 디자인은 풍만함과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다. 날카롭지 않은 부드러운 디자인 터치를 통해 좌우 폭이 더 넓어 보이도록 꾸몄다.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 사진=미디어펜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 사진=미디어펜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 사진=미디어펜


르반떼 트로페오의 백미는 외관보다 실내에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사용된 가죽의 소재 및 시트의 편안함이다. 최상급의 가죽을 재료로 이탈리아 장인이 말 그대로 ‘한땀 한땀’ 만들어낸 실내 구성은 전체적으로 안락한 느낌을 제공하며, 손에 닿는 모든 부분이 기분 좋은 촉감을 전달한다. 

2열은 공간 자체가 여유로운 편은 아니지만 앉았을 때 자세는 상당히 안락하다. 2열 역시도 가죽 등 실내 소재의 전반적인 품질과 고급스러움이 만족스럽다. 다만 트렁크 공간은 차체 크기 대비 넓은 편은 아니다.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 사진=미디어펜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 사진=마세라티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 사진=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에 장착된 3.8리터 8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590마력, 최대토크 74.85kg.m를 발휘한다. 성능 수치로만 보면 슈퍼카라 불러도 손색없을 정도의 고성능 모델이다.

고성능 출력을 안전하게 제어하도록 상시사륜구동(AWD)방식이 기본 탑재되었고, 속도 및 주행 모드에 따라서 차고가 상하로 조절되어 주행 안정성을 높였다. 

승차감은 고성능 차량답게 단단한 편이며, 주행모드에 따라 승차감의 변화 폭은 큰 편이다. 노면 상황·주행모드를 능동적으로 인식해 실시간 변화하는 서스펜션 성능은 상당히 인상적이다.

종합해보면 르반떼 트로페오는 마세라티가 오랜 시간 축적해온 레이싱 DNA를 유감없이 담아낸 차량이라 평가할 수 있다. 또한 더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마세라티 SUV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최상위 버전의 르반떼를 선보였다고 볼 수 있다.

트로페오를 능가하는 르반떼 고성능 버전은 생산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상위 모델답게 국내 판매가격은 2억2700만원에 달한다. 접근하기 어려운 가격만큼이나, 국내에 한정수량이 배정되어 판매 중인 모델이 소진되면 더 이상 구매가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