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9.20 15:27 금
> 경제
산업부-한전,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안) 의견수렴 개시
전문가 토론회 개최…박종배 건국대 교수·한전 관계자 등 참석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6-03 14:45: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전기료 누진제 개편안 주요 내용 및 특징(1·2안)/사진=산업통상자원부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공사가 '전기요금 누진제 TF'에서 마련한 누진제 개편(안) 논의를 위해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3일 산업부에 따르면 이날 토론회에는 박종배 건국대 교수, 이서혜 E-컨슈머 연구실장, 정지연 소비자연맹 사무총장, 박호정 고려대 교수, 이수일 KDI 대학원 교수, 최현자 서울대 교수, 박찬기 산업부 전력시장과장, 권기보 한전 영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그간 누진제 TF는 소비자들의 여름철 냉방기기 사용에 따른 전기요금 부담완화와 요금 불확실성 제거에 중점을 두고 논의를 진행하여 아래와 같이 3개 대안을 마련했다.

1안은 누진체계를 유지하되 하계에만 별도로 누진구간을 확대하는 것이며, 2안은 하계에만 누진 3단계를 폐지하는 방안이다. 3안에는 연중 단일 요금제로 변경, 누진제를 폐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토론회는 누진제 TF 위원장(박종배 교수)의 3개 대안 소개 및 설명 후 소비자단체·학계·연구계 등 전문가간 토론을 통해 대안별 장·단점을 논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 전기료 누진제 개편안 주요 내용 및 특징(3안)/사진=산업통상자원부


지난해 시행됐던 한시할인 방식을 상시화하는 1안(하계 누진구간 확대안)의 경우 할인대상은 동일하면서 450kWh 이하 구간의 대다수 국민에게 작년과 동일한 혜택이 제공되지만, 현행 누진제 틀이 유지되는 측면이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2안(하계 누진단계 축소안)은 하계에 요금이 가장 높은 3단계를 폐지해 요금 불확실성을 제거할 수 있고, 가구당 평균 할인금액이 가장 크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전력소비가 많은 가구(400kWh 이상 사용)에만 혜택이 부여된다는 단점이 병존한다.

3안(누진제 폐지안)은 누진제를 상시 폐지하는 안으로 누진제 논란을 근본적으로 해소할 수 있으나, 약 1400만 가구의 요금인상이 발생한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누진제 TF는 이번 토론회 이후 온라인 게시판 및 공청회 등을 통해 누구든지 개편대안에 대한 의견을 온라인 또는 현장 참여 방식으로 개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토론회·공청회·온라인게시판 등 의견수렴 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권고(안)을 한전에 제시할 예정이다. 이후 한전은 전기요금 공급약관 개정안을 마련하고 이사회 의결을 거쳐 정부에 인가요청을 진행하고, 정부는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번달 안으로 누진제 개편을 완료할 방침이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