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9.21 14:49 토
> 연예·스포츠
정정용 감독, 36년만의 4강 이끈 소감은? "국민들께 했던 4강 약속 지켜 행복"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6-09 10:43:0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큰 일을 해냈다. 36년만에 4강 진출의 쾌거를 이룬 것이다.

정정용 감독이 이끈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9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아프리카의 강호 세네갈을 맞아 연장까지 3-3으로 비기는 접전 끝에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했다.

1983년 박종환 감독이 이끈 청소년 대표팀이 4강 신화(당시 대회 명칭은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를 일군 이후 36년만의 경사다. 

이강인의 1골 2도움 활약, 골키퍼 이광연의 선방, 체력적 한계를 넘어선 선수들의 투지 등이 어우러져 얻어낸 값진 결과다.

   
▲ 사진=대한축구협회


정정용 감독의 지도력도 4강 진출에 성공한 빼놓을 수 없는 요인이다. 예선 첫 경기 포르투갈전에서 0-1 패배로 대회를 시작한 한국대표팀은 경기를 치를수록 조직력이 단단해졌다. 정정용 감독은 예선리그, 토너먼트의 상대팀에 따른 맞춤형 전술로 경기 운영을 하면서 어려움을 극복해왔다. 수세에 몰릴 때면 적절한 선수교체를 통해 활로를 찾아냈고 숙원이었던 4강 진출을 성공시켰다. 

세네갈과의 혈전 후 정정용 감독은 "응원해주신 국민들께 감사하다. 이 대회에 오기 전 국민들께 했던 4강 약속을 지키게 돼 행복하다"고 응원해준 국민들과 기쁨을 나누는 소감을 전했다. 

4강에 오른 원동력에 대해 정 감독은 "우리 팀은 하나다. 감독부터 선수, 스태프까지 모두가 하나다. 이게 우리의 힘이고 원동력이다"라고 '원 팀'으로 이룬 성과임을 자신있게 말했다.

정정용 감독은 "오늘까지는 기쁨을 만끽하고 내일부터 에콰도르전 준비 잘 하겠다"며 차분하게 다음 4강전에 대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정정용호는 오는 12일 오전 3시 30분 에콰도르와 4강에서 격돌, 사상 최초의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