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6.18 17:44 화
> 경제
LG화학 "맞소송 유감…SK이노, 상황 안이하게 인식하는 듯"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6-10 14:28:1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나광호 기자]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의 맞소송 제기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LG화학은 10일 입장문을 통해 "LG화학이 제기한 소송의 본질은 30여년 동안 쌓아온 핵심기술 등 마땅히 지켜야 할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데 있다"며 "소모적 논쟁과 감정적 대립으로 맞서기보다는 모든 것을 법적 절차를 통해서 명확히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두 차례나 SK이노베이션 측에 내용증명을 보내 자사의 핵심 인력에 대한 채용절차를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도를 넘은 인력 빼가기(76명)를 지속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자사의 핵심기술이 다량으로 유출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판단, 법적 대응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무역위원회(ITC)에서 SK이노베이션의 영업비밀 침해에 대해 본안 심리의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조사개시를 결정한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경쟁사에서 지속적으로 근거없는 발목잡기라고 표현하는 것은 상황을 너무 안이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극히 염려된다"고 덧붙였다.

LG화학은 "세계시장에서 정당하게 경쟁하고 오랜 연구와 막대한 투자로 확보한 핵심기술과 지식재산권을 보호하는 것이야말로 진정으로 산업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고 국익을 위하는 길"이라며 "오히려 산업생태계 발전을 저해하고 국익에 반하는 비상식적이고 부당한 행위를 저지른 경쟁사에서 이러한 주장을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후발업체가 손쉽게 경쟁사의 핵심기술 및 영업비밀을 활용하는 것이 용인된다면 그 어떠한 기업도 미래를 위한 투자에 나서지 않을 것이며 해외 기업도 이를 악용할 것이라 우려된다"면서 "반도체를 능가하는 차세대 산업으로 성장 중인 자동차전지 분야의 산업경쟁력이 무너지고 국익을 저해하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