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6.17 17:49 월
> 경제
LG화학, 中 지리 자동차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2021년말까지 전기차 배터리 10GWh 생산능력 확보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6-13 09:07:4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LG화학이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 공략을 위해 중국 지리(吉利) 자동차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LG화학은 지난 12일 중국 저장성 닝보시에 위치한 지리 자동차 연구원에서 펑칭펑 지리 자동차 부총재,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LG화학과 지리 자동차는 50대 50 지분으로 각각 1034억원을 출자했다. 공장 부지와 법인 명칭은 추후 확정할 예정이며, 올해 말 착공에 들어가 2021년말까지 전기차 배터리 10GWh의 생산 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2022년부터 지리 자동차와 자회사의 중국 출시 전기차에 공급된다.

양사가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된 것은 중국 시장 공략이 필요한 LG화학과 고품질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는 것이 필요한 지리 자동차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지리 자동차는 2020년부터 판매량의 90%를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그간 LG화학은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현지 배터리 업체 및 완성차 업체와의 협업을 꾸준히 검토해 왔으며, 이번에 독자 기술력을 유지하면서도 안정적인 물량 확보가 가능한 지리 자동차와의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됐다.

   
▲ 12일 중국 저장성 닝보시에 위치한 지리 자동차 연구원에서 (앞줄 왼쪽부터)펑칭청 지리 자동차 부총재와 김종현 LG화학 사장 등이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G화학


LG화학은 합작법인 설립으로 전세계 전기차 시장의 50%를 차지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할 기반을 마련했으며, 특히 2021년 이후 보조금 정책이 종료되는 중국 전기차 시장에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구조를 확보하게 됐다.

최근 전기차 시장의 급속한 성장에 따라 전세계 자동차 업체들은 공급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배터리 업체와의 합작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앞으로도 독자 기술력 유지가 가능한 수준에서 안정적인 공급처를 확보하고, 투자 안정성도 높일 수 있는 전세계 유수 완성차 업체들과의 합작법인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김 사장은 "전세계 배터리 업체들이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다양한 합작법인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로컬 1위 완성차 업체인 지리 자동차를 파트너로 확보, 중국 시장 공략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2020년 150만대에서 2023년 350만대, 2025년 580만대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