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6.17 17:49 월
> 경제
SKC, 전기차 배터리 동박업체 KCFT 인수 결정
KKR과 주식매매계약 체결(SPA)…1조2000억원 투입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6-13 10:29:3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C가 1조2000억원을 들여 동박 제조업체 케이씨에프테크놀로지스(KCFT)를 인수한다.

SKC는 이사회를 열고 KCFT 지분 100% 인수를 결의하고 콜버그 크래비스 로버츠(KKR)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SKC는 세부실사와 인허가 등의 필요 절차를 빠르게 진행하고 신속하게 인수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동박은 구리를 고도의 공정기술로 얇게 만든 막으로, 2차전지 음극에 쓰이는 핵심 소재다. 전지용 동박은 얇을수록 많은 음극 활물질을 채울 수 있어 배터리 고용량화와 경량화에 유리하다. 

KCFT는 2차 전지용 동박 제조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가진 것으로 평가되며, 초극박·고강도 제품 생산이 가능한 유일한 업체다. 지난달엔 독자기술로 머리카락 30분의 1 크기인 4.5㎛ 두께의 초극박 동박을 세계 최장 50㎞ 길이 롤로 양산화하는 기술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 전북 정읍 소재 KFCT 공장 전경/사진=SKC


동박 시장은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가로 급속히 팽창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SKC는 2022년까지 생산능력을 3배 수준으로 확대한다는 전략다. 또한 40년 노하우가 담긴 필름 제조기술을 더해 더 얇고 품질이 뛰어난 제품을 개발·제공, 고객사들과 함께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SKC는 2016년 선포한 'Global Specialty MARKETER'라는 새로운 비전 아래 꾸준한 체질 개선 노력을 기울여왔으며, 이번 인수로 모빌리티 사업에서의 미래 성장 핵심 동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2017년부터는 모빌리티·반도체·친환경 사업을 중심으로 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에 집중해왔다. 

이완재 SKC 사장은 "앞으로의 과정에서 SKC와 KCFT의 지속적 성장을 바탕으로 구성원 모두의 행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 인수를 SKC '딥체인지(Deep Change)'의 기폭제로 삼아 기업 가치를 높이고 우리나라 소재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