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21:56 금
> 경제
SK종합화학, 업계 최초 7년 연속 동반성장 '최우수기업' 선정
협력사 자금∙운영지원 및 협력사 인재 채용 등 실시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6-27 14:55: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이노베이션은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이 동반성장위원회에서 발표한 '2018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7년 연속 최우수기업에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에너지·화학업계에서 7년 연속으로 최고등급인 최우수기업에 선정된 것은 SK종합화학이 최초이며, 3년 이상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아 '최우수 명예기업'으로도 꼽혔다. 평가 대상 189개 기업은 최우수·우수·양호·보통·미흡으로 구분되며, SK종합화학이 속한 최우수 등급은 31곳에 불과하다.

이는 SK그룹과 SK이노베이션 계열이 추구하는 '행복동반자 경영'을 SK종합화학이 실제 경영 속에서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결과로, 중소기업과 동반성장을 통한 유·무형의 사회적 가치(SV) 창출 효과를 인정받은 성과다.

SK종합화학이 중점 추진 중인 협력회사 동반성장 활동은 △협력사 자금·운영지원 △협력사 기술 협업 △협력사 임직원 대상 경영 및 SHE(안전·보건·환경) 관련 교육 실시 △협력사 인재 채용 지원 등으로 구분된다.

먼저 협력회사들이 자금 흐름을 개선하고 회사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213개 협력사와 동반성장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100억원의 기금을 마련해 협력사에 직접 대여하는 한편, 동반성장펀드 550억원도 별도 조성·지원하고 있다.

   
▲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사진=SK이노베이션


협력사인 라이온켐텍과 친환경 접착제를 공동 개발해 판매하는 등 협력업체와 기술 협업을 바탕으로 대·중소기업간 사업 시너지도 내고 있다. 

양 사는 2014년부터 친환경 접착제 공동 개발을 시작해 작년부터 제품을 시판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SK종합화학은 기술혁신연구원을 통해 라이온켐텍의 부족한 기술력에 도움을 줬을 뿐만 아니라, 대·중소기업의 공동 기술 개발에 있어 민감한 이슈인 친환경 접착제 관련 특허권을 라이온켐텍에 양보했다.

SK종합화학은 협력업체 임직원에게 '친환경 플라스틱과 사회적 가치 창출 아카데미' 등의 커리큘럼을 제공하고, 다양한 안전 매뉴얼과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협력사 안전관리 수준 역시 지속적으로 높여 나간다는 목표다.

또한 규모가 영세한 협력업체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 중 하나인 인력난 해소를 돕기 위해 2013년부터 매년 'SK 동반성장 협력사 채용박람회'를 개최, 협력사의 우수 인재 채용뿐만 아니라 구직자들의 취업률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

SK종합화학은 중국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플라스틱 박람회인 '차이나플라스'에 2010년부터 매년 20여명 규모의 협력사 참관단을 만들어 제반 비용을 제공·운영하고 있다. 대기업에 비해 해외 박람회 및 컨퍼런스 등에 참석하기 어려운 협력사의 여건을 고려한 것으로, 이들의 글로벌 역량을 높이기 위한 목적이다.

SK종합화학은 SK의 핵심 경영철학인 '더블 바텀 라인(DBL)'의 적극적인 실천을 위해 협력사와 상호 발전을 토대로 한 상생 경영을 더욱 가속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최근 발표한 그린 밸런스 프로그램에 관련 생태계와 협력하는 모델을 도입하기로 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SK 경영방식인 구성원의 개념을 협력사까지 확장해 이들과 동반자적 신뢰관계를 구축,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다양한 지원을 확대해 왔다"며 "협력업체와 공동 성장 및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여러 상생방안을 지속 발굴·실행, 협력사와 함께 만들어 가는 SV의 크기를 지속적으로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