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07:17 월
> 경제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 대출자금 17조원 넘어…제재 확대시 '우려'
승인 | 이원우 기자 | wonwoops@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7-29 08:49:3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원우 기자]한국의 서민금융시장에 풀린 일본계 자금이 17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돼 일본의 경제 제재 조치가 확대될 경우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우려된다.

28일 금융감독원이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과 민중당 김종훈 의원실에 제출한 '일본계 금융사 여신 현황' 자료를 보면 작년 말 기준 일본계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국내 대출은 17조 4102억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전체 여신 76조 5468억원의 22.7%에 해당한다.

   
▲ 사진=연합뉴스


한편 5월말 기준 일본계 은행 국내 지점의 총여신은 24조 7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1분기 말 기준 국내은행 총 여신 1983조원의 1.2% 비중이다. 또 6월말 기준 국내 주식시장 내 일본계 자금 13조원은 전체 외국인 주식자금(560조원)의 2.3% 비중이다. 채권시장 내 일본계 자금은 1조 600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채권자금(125조원)의 1.3% 수준에 그치고 있다. 

문제는 국내 대표적인 서민금융시장인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경우 전체 대출의 25%가 일본계 자금이라는 점이다.

업권별로 세부 내용을 보면 저축은행에서 일본계 금융사의 여신은 작년 말 기준 10조 7347억원으로 같은 시점 전체 저축은행 여신 59조 1981억원의 18.1% 비중이다.

일본계가 대주주인 저축은행은 전체 79개 저축은행 중 SBI와 JT친애, OSB, JT 등 4곳밖에 되지 않지만, SBI가 대출 6조 456억원으로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 JT친애가 8위, OSB 9위, JT가 18위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대부업계에서는 일본계 자금의 비중이 더 크다. 작년 말 기준 최대주주의 국적이 일본인 대부업체는 19곳으로 등록 대부업체 8310곳의 0.2%밖에 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일본계 대부업체의 여신은 6조 6755억원으로 전체 대부업 여신 17조 3487억원의 38.5%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업계 1위 역시 일본계인 산와머니로 작년 말 기준 대출채권이 2조 1455억원에 달하고 있다. 아울러 산와머니는 지난 3월부터는 기존 대출 ‘회수’만 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다른 일본계 여신금융사인 오릭스캐피탈과 제이티캐피탈, 토요타파이낸셜도 작년 말 기준으로 1조 2239억원 상당의 대출상품을 국내에 판매한 상태다.

결국 ‘일본계 자금이 이탈해도 영향이 크지 않다’는 지난 18일 언급과는 달리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 업권에서는 일본계의 비중이 크기 때문에 일본계 자금이 자금 공급을 줄일 경우 상당히 큰 파급 효과가 뒤따를 것이라는 우려가 업계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