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08 12:30 일
> 연예·스포츠
한국 여자배구, 러시아에 통한의 역전패…도쿄올림픽 직행 티켓 눈앞에서 놓쳐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8-05 05:59:5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국 여자배구가 러시아에 통한의 역전패를 당하며 거의 손안에 들어왔던 도쿄올림픽 직행 티켓을 놓쳤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5일 새벽(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얀타르니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대륙간 예선 E조 3차전에서 러시아에 세트 스코어 2-3(25-21 25-20 22-25 16-25 11-15)으로 졌다. 먼저 두 세트를 따내고 3세트에서도 줄곧 앞서가다 당한 역전패여서 더욱 아쉬움을 남겼다.

앞서 캐나다, 멕시코를 연파했던 한국은 러시아에 패함으로써 2승 1패를 기록, 3연승한 러시아에 밀려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직행에 실패했다. 이제 한국은 내년 1월 열리는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다시 도쿄행 티켓에 도전하게 됐다.

한국은 1∼2세트에서 세계 최정상 공격수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의 맹공과 이재영(흥국생명), 김희진(IBK기업은행)의 공격 보조로 활발한 플레이를 펼치며 비교적 무난하게 내리 두 세트를 따냈다.

3세트도 비슷한 흐름을 보이며 한국이 먼저 20점 고지에 도달했다. 22-18까지 리드해 한국의 올림픽행이 거의 눈앞에 다가왔다. 

   
▲ 사진=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그런데 잘 통하던 김연경의 공격이 갑자기 러시아의 장신 블로킹에 잇따라 걸려들려 분위기가 심상찮게 흘러갔다. 순식간에 4점을 내줘 22-22 동점을 허용한 한국은 전열이 흐트러지며 러시아에 3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3세트에서 경기를 끝내지 못한 후유증은 컸다. 한국은 4세트를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쉽게 빼앗겨 세트 스코어 2-2 타이를 허용해 승부를 알 수 없게 됐다.

러시아 쪽으로 넘어간 흐름을 한국은 끝내 되돌리지 못했다. 마지막 5세트에서도 한국은 시소 게임 끝에 먼저 10점에 도달했지만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는 등 뒷심 부족을 드러내며 11-15로 패하고 말았다. 통한의 역전패를 당한 한국은 러시아 선수들이 극적인 올림픽 티켓 획득으로 환호하는 모습을 허탈하게 지켜봐야 했다.

김연경은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5점을 올렸고 이재영(16점), 김수지(13점), 김희진(11점)도 좋은 활약을 했지만 한국의 패배로 고개를 떨궜다. 한국은 블로킹에서 러시아에 6-14로 압도적으로 밀린 것이 패배의 주요 요인이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