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8.17 14:36 토
> 경제
'포항제철 창립요원' 장경환 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 별세
포스코 토대 마련 21명 창립멤버 중 한명
16년간 포항제철서 중책 역임
승인 | 권가림 기자 | kgl@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8-07 15:43:1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장경환 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 /사진=포스코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포항종합제철 창립 요원이었던 장경환 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이 7일 향년 87세로 별세했다.

고인은 1932년 경주에서 태어나 경북고와 서울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11년 간 대한중석에서 근무했다. 이후 1968년 고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에 의해 포항제철 창립 요원으로 입사했다.

그는 포스코 토대를 닦은 창립 멤버 21명 가운데 한 명이다. 고인은 경북 포항시 영일만 해변 제철소 공사 현장의 건설사무소에서 숙식해가며 '실패하면 모두 영일만에 빠져 죽는다'는 각오로 포스코의 토대를 닦았다.  

그는 16년간 포항제철에서 기획실장, 설비기술본부 부본부장, 판매·인사 담당 상무이사 등의 중책을 역임했다. 1983년에는 포항제철 도쿄사무소장으로 주재하며 태준 회장 지시를 받아 일본 철강업계의 협력을 이끌어내며 광양만에 제2제철소를 건립했다.

고인은 아버지 장영모 전 의원과 삼성그룹 창업자 이병철 회장이 대구에서 양조장 사업을 함께 했던 인연을 바탕으로 이병철 회장과 박태준 회장을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했다. 

이 인연으로 고인은 1985년 삼성중공업으로 자리를 옮겨 기계·특수부문 부사장과 사장을 지냈고 1989년 삼성그룹 일본 총괄 사장을 맡았다. 이후 그는 1991년 자신이 몸담았던 포항제철로 돌아와 사장 대우와 회장 특별보좌역으로 근무했다. 1994년에는 고려제강의 고문을 맡았으며 1999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으로 취임해 4년간 회장직을 수행했다.

한편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9일 오전 9시다. 장지는 충남 천안시 천안공원묘원으로 정해졌다. 유족으로는 아들 장재철 에이엠피컴퍼니 대표와 딸 장현주·은영·혜령 씨, 사위 김찬식 벽산 부사장과 박상욱 서울대 자연대 교수 등이 있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