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8.21 17:46 수
> 정치
문대통령 "우리경제 기초체력 튼튼…재정 역할 매우 중요"
승인 | 김소정 부장 | sojung5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8-13 13:59:2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정부는 비상한 각오로 엄중한 경제 상황에 냉정하게 대처하되, 근거 없는 가짜뉴스나 허위정보,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며 “올바른 진단이 아닐 뿐만 아니라 오히려 우리경제에 해를 끼치는 일”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신용평가기관에서 우리나라 신용등급을 AA- (더블에이 마이너스)로 유지한 것을 언급하며 “우리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하다. 며칠 전 피치에서도 우리나라의 신용등급을 일본보다 두단계 높게 평가했다. 대외경제의 불확실성 확대로 성장 모멘텀이 둔화됐으나 우리경제의 근본적인 성장세는 건전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만큼 정부는 중심을 확고히 잡으면서 지금의 대외적 도전을 우리경제의 내실을 기하고 산업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삼기 위해 의지를 가다듬어야 할 것”이라며 “정부부터 의사결정과 정책 추진에 속도를 내야 한다. 부처간 협업을 강화하고 신속한 결정과 실행으로 기업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청와대


문 대통령은 “특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시간은 우리를 기다려 주지 않는다는 것”이라면서 “기득권과 이해관계에 부딪혀 머뭇거린다면 세계 각국이 사활을 걸고 뛰고 있고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경제와 산업의 경쟁력을 키우는 것이 그만큼 어려워진다”고 강조했다.

또한 “일본의 수출규제에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응하면서도 우리경제 전반에 활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을 함께 차질 없이 실행해야 한다”며 서비스산업 육성 등 내수 진작, 3단계 기업투자 프로젝트의 조기 착공을 지원하는 투자 활성화, 생활 SOC 투자에 속도를 내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올해 들어 일자리 지표가 개선되고 있고, 고용 안전망이 훨씬 강화되고 있다”면서도 노인과 저소득층, 청년일자리 창출 노력을 더욱 강화하고,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대한 지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정부가 예산편성 작업 중에 있는 것을 감안해 부품‧소재 산업을 비롯한 제조업 등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고, 경제체질 개선과 대외경제 하방리스크에 대응해 경제 활력을 높이고, 사회안전망 확충 등을 위해 지금 시점에서 재정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개각과 관련해서도 업무 공백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