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8.24 16:02 토
> 최신기사
파리市, 노트르담 대성당 인근 납 제거작업 개시
특수젤·고압살수차 동원해 열흘간 집중 제거 작업 나서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8-14 09:40:2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지난 4월 대형화재로 골조에 쓰인 납이 녹아내린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과 그 인근 지역에서 본격적인 납 제거 작업이 시작됐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파리시와 수도권 일드프랑스 보건당국이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과 그 주변의 납을 제거하는 열흘가량의 방제 작업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작업자들은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파리 구도심의 시테섬에 위치한 성당 주변에 보호 장벽을 치고 방제작업을 하고 있다.

작업자들은 앞으로 성당과 그 인근 지역 1만200㎡를 대상으로 진공 청소를 한 뒤 납 성분을 흡수하는 특수 젤을 도포해 닦아내거나, 특수 세정제를 녹인 고압의 물을 분사한 뒤 오염수를 다시 빨아들이는 방식으로 납을 제거한다는 계획이다.

당국은 화재 직후부터 첨탑과 지붕이 무너져내린 성당의 복구공사에 나섰지만, 이 작업은 현재 중단됐다. 관할 노동당국이 납 오염 가능성 등과 관련, 작업자 보호장치가 미흡하다며 보강을 지시했기 때문이다.

복구공사는 납 제거작업이 끝난 뒤 작업자들의 안전이 확보되는 대로 본격적으로 재개될 예정이다. 프랑스 환경단체 '로뱅 데 부아'(Robin des Bois)와 프랑스 언론들의 보도를 종합하면,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로 땅속으로 흘러내리거나 연기를 타고 분진 형태로 퍼져나간 납은 400t가량으로 추정된다. 화재로 붕괴한 첨탑과 지붕이 무너져 내리면서 골조에 쓰인 납도 대거 녹아내린 것이다.

이후 지난 5월 10일 일드프랑스 보건소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인근 출입금지 구역에서 샘플 검사를 해 토양 1㎏당 납을 10∼20g 검출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기준치의 최대 67배에 이른다. 오염된 납이 주민과 학생들의 건강을 위협한다는 지적이 커지자 당국은 성당 인근 학교와 보육원 총 25곳을 지난달 무기한 폐쇄 조치했다.

대표적인 중금속인 납은 주로 미세분진에 흡착돼 사람의 호흡기로 들어가거나 물·음식을 통해 신체에 유입되며, 오랜 기간에 걸쳐 노출되면 심각한 후유증을 일으킬 수 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