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8.24 16:02 토
> 경제
7월 취업자 18개월만에 최대 증가, 고용률 0.2%p 상승
통계청 발표…실업률은 3.9%, 7월 기준 19년만에 최고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8-14 10:30: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일자리를 찾는 여성 [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지난달 취업자 수가 1년 6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019년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38만 3000명으로 1년 전보다 29만 9000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취업자 증가폭은 지난해 1월(33만 4000명) 이래 가장 컸고, 5월과 6월에 이어 석 달 연속 20만명대를 유지했다.

올해 들어 취업자 수는 1월 1만 9000명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2월 26만 3000명, 3월 25만명, 4월 17만 1000명, 5월 25만 9000명, 6월에는 28만 1000명 늘었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61.5%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상승했고, 연령대별로 15∼64세 고용률은 67.1%로 0.1%포인트,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44.1%로 0.5%포인트 각각 높아졌다.

반면 지난달 실업자 수는 109만 7000명으로, 1년 전보다 5만 8000명 늘었고,  실업자는 7월 기준으로 지난 1999년 7월(147만6천명) 이래 20년 만에 가장 많았다.

실업률은 3.9%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상승했는데, 7월 말을 기준으로 2000년 7월(4.0%) 이후 19년 만에 최고였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실업자 증가폭이 큰 연령대는 청년층과 60대 이상으로, 두 연령층은 실업자 증가와 고용률 상승이 함께 동반됐다"며 "고용률 상승은 일자리가 열려 취업에 유입됐다는 것이고, 실업률 오름세는 일자리를 찾는 사람이 많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