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3 18:06 수
> 연예·스포츠
홍진경 암 투병, 올 3월 진단 '큰 수술'..병명 물으니? "머리털 올라오고 있다"
승인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8-27 06:15: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홍진경 암 투병, 올 3월 진단받고 '큰 수술'..병명 물으니? "머리카락 올라오고 있다"

방송인 홍진경이 '힐링캠프'에서 암 투병 사실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홍진경은 지난 3월에 병 진단을 받고 수술까지 받았다.

홍진경은 지난 2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 '택시' 홍진경 암 투병/사진=방송화면 캡처

홍진경은 이날 방송에서 "사실 아프다는 얘기를 절대 밝히려고 하지 않았다. 난 예능 하는 사람이고, 웃음을 줘야 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대중에게 걱정 끼치고 싶지 않았다"며 투병 사실을 숨긴 이유를 말했다.

홍진경은 이어 "그런데 '매직아이' 기자간담회 때 '개인적인 아픔 때문에 가발을 써야 한다'는 말을 할 수밖에 없었다. 치료약이 독해서 머리카락, 눈썹도 없고 몸에 털이란 털은 다 빠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시청자분들이 의아해 할 수밖에 없는 게 뻔하더라"며 "그래서 한 번쯤은 공식적인 자리에서 가발을 써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병진단과 수술, 치료로 올 여름을 힘들게 보낸 홍진경은 "아기가 없었으면 모르겠는데 어린 아기가 있으니까 마음이 더 짠하고 힘들었다"며 속내를 드러냈다.

홍진경은 또  "수술 사실을 어머니께 끝까지 비밀로 하고 싶었다. 그런데 수술 1시간 전 이런 큰 수술을 받을 때 어머니께 연락하지 않으면 '어머니가 평생 자책할 일을 만들어 드리는 거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수술 바로 직전 동생한테 전화해 어머니 병원으로 모시고 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특히 홍진경은 "지금도 병명에 대해 자세히 말씀드리고 걱정 끼쳐드리고 싶진 않다"며 "중요한 건 치료가 다 잘 끝났고, 이제 낫는 일만 남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머리카락이 올라오고 있다"며 현재의 상태를 전했다.

홍진경 암투병 소식에 네티즌들은 "홍진경 암 투병, 깜짝 놀랐네"  "홍진경 암투병, 정신력이 정말 강하다", "홍진경 암 투병, 감춘 이유 프로정신"  "홍진경 암 투병, 빨리 완치되길", "홍진경 암 투병, 건강해지고 있다니 다행" 등의 반응을 보였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