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9 11:54 토
> 경제
SK이노베이션, 그린 론 조달 성공…신성장동력 투자강화
8000억원 규모 해외 현지 차입, 배터리∙분리막 투자 안정성 확보
SK이노, 2022년 경 국내외 포함 배터리 생산 능력 40GWh 전망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8-16 11:20:3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SK이노베이션 직원들이 생산품을 들어 보이고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SK이노베이션이 국내 민·관 최초로 '그린 론(Green Loan)' 조달을 통해 미래 투자를 위한 재원 확보에 성공했다.

SK이노베이션은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 중인 배터리, 분리막(LiBS) 사업의 해외 생산 기지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법인이 위치한 미국·유럽·중국에서 현지 차입을 진행하는 투자 실행력 강화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달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확보될 자금은 미국·헝가리에서 건설 중인 전기차 배터리 공장과 중국·폴란드 분리막 생산 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 자금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차입 규모는 6억2000만달러, 5억위안(RMB) 등 약 8000억원이다.

SK이노베이션은 계획된 투자에 대한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자금 조달 방안으로 '그린 론'을 택했다. 대표적인 친환경 미래사업으로 꼽히는 전기차 배터리와 배터리 핵심소재인 리튬이온분리막(LiBS) 투자에 그린 론을 조달하면 사업의 친환경성을 대외적으로 인정 받을 수 있고,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특히 그린 론의 경우 채권과 달리 분할 인출이 가능해 투자 진척에 맞게 자금을 관리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그린 론과 같은 '그린 파이낸싱'은 주로 △재생 에너지 △전기차 △에너지 효율화 등의 사업 프로젝트와 인프라 사업 자금 조달에 쓰이며, 인증 절차 통과에 시간이 소요되고 사후 관리 의무도 발생한다. 그러나 은행 입장에서는 최근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기업에 투자, 사회적 책임을 실천할 수 있어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 SK이노베이션 전경./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현재 건설 중인 미국 조지아, 헝가리 코마롬 2공장이 2022년 상업 가동에 돌입하면 국내를 포함해 약 40GWh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올해 말 먼저 완공되는 중국 창저우와 코마롬 1공장은 내년 상반기 상업 생산에 돌입한다.

소재 사업 자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분리막 사업도 중국과 폴란드 신규 설비를 확보해 글로벌 생산 능력을 2025년 25억㎡까지 확대하고, 시장 점유율을 30%까지 달성함으로써 습식분리막 기준 글로벌 1위 업체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분리막 생산설비 투자는 최근 한일 무역 갈등 상황 속 필수소재 국산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그린 론을 성공적으로 조달한 것은 친환경 미래사업으로의 가치와 성장성을 인정 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사업 본연의 경쟁력에 기반해 사회적·경제적가치를 동시에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이를 위해 지난 6월 이사회를 열고, 배터리·소재 현지 법인 지분을 100% 보유한 모회사로서 각 법인에 대한 보증을 제공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보증 기간은 3~5년으로, 현지 공장 완공 시점에 따라 법인 별로 상이하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