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1 11:13 토
> 연예·스포츠
양의지, 오늘 4타석 채우면 수위타자 복귀한다…35년만의 '포수 타격왕' 가시권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8-29 10:29:2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NC 다이노스 안방마님 양의지(32)가 오늘(29일) 경기로 드디어 수위타자 자리에 복귀할 전망이다.

양의지는 28일 현재 371타석 317타수 116안타로 타율 3할6푼6리를 기록 중이다. 현재 타격 1위 페르난데스(두산, 타율 0.347)보다 훨씬 높은 타율이지만 타격 순위표에는 양의지의 이름이 없다. 부상으로 인한 장기 공백으로 규정타석을 채우지 못했기 때문이다. 

NC는 28일까지 120경기를 치러 규정타석(경기수×3.1)은 372타석이다. 양의지는 규정타석에 불과 1타석 부족하다.

29일 NC가 KIA 타이거즈와 창원 홈경기를 치르면 규정타석은 375타석(소수점 이하는 버림)이 된다. 이날 양의지가 타석에 4번만 들어서면 규정타석을 채우게 되고 수위타자에 이름을 올린다. 만약 양의지가 4타석 무안타에 그치고 페르난데스가 4타석 4안타를 치더라도 양의지의 타율은 3할6푼1리로 3할5푼2리의 페르란데스보다 훨씬 높다.

   
▲ 사진=NC 다이노스


양의지가 타격순위표 맨 윗자리에 이름을 올리는 것이 새삼스럽지는 않다. 옆구리 쪽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기 이전 그는 줄곧 수위타자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양의지는 부상으로 7월 12일부터 8월 11일까지 꼬박 한 달간 1군 엔트리에서 빠져 있었다. 그리고 복귀 후 '언제 공백이 있었냐'는 듯 여전한 불방망이를 과시하고 있다. 부상 이전 타율이 3할5푼6리였는데, 지금은 1푼이나 더 올라간 3할6푼6리다. 복귀 후 13경기 타율이 무려 4할2푼(50타수 21안타)이나 된다.

현 시점에서 양의지가 규정타석을 채우면서 수위타자로 복귀하는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 남은 경기가 많지 않기 때문에 지금까지의 페이스대로라면 양의지의 타격왕 가능성이 매우 높다. '포수 타격왕'은 1984년 이만수(삼성) 이후 없었다. 35년만에 양의지가 포수로서 타격왕에 오르는 위업을 이룰 수 있다.

양의지는 지난해 아쉽게 타격왕을 놓쳤다. 3할5푼8리의 고타율을 기록하고도 김현수(LG, 0.362)에 뒤져 2위에 머물렀다. 이번 시즌에도 꾸준히 좋은 타격감을 보이는데다 추격자들과 격차가 아직은 큰 편이다. 양의지가 NC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첫 시즌 타격왕의 영광을 차지하면 또 하나 FA 이적 성공사례를 남기게 된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