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9.21 09:21 토
> 경제
'신차 효과' 걷어찬 한국지엠 노조…전면파업 '공멸의 길' 질주
트랙스 등 수출물량…GM 멕시코·인도 공장서 병행생산
한국지엠 생산 차질시 일부물량 이전 가능성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9-09 11:52: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한국지엠 노동조합(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사흘간 파업에 돌입한다. 

국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파급력있는 신차가 국내시장에서 인기를 끌며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 한국지엠 입장에서 최악의 상황이다. 특히 제너럴모터스(GM) 본사가 파업에 따른 생산차질은 한국지엠에 손해로 작용할 것이라는 경고를 던진 상황이라 이번 파업에 대한 우려가 크다. 

   
▲ 한국지엠 노동조합(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사흘간 파업에 돌입한다. /사진=연합뉴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 노조 이날부터 11일까지 파업에 돌입한다. 이 기간 동안 대의원들은 부평공장 각 출입구를 봉쇄하고 조합원들의 출입을 통제할 예정이다. 

노조는 지난달 23일부터 진행한 잔업과 특근 거부도 지속하기로 했다. 이번 주말(7~8일)은 물론, 추석 연휴 기간인 12일과 14~15일에도 집행부 간부가 각 출입구를 통제하고 현장 순찰을 하며 조합원들의 특근 불참을 압박할 방침이다. 

앞서 노조는 이번 주 성실교섭 촉구기간을 가진 뒤 이날까지 사측이 제시안을 내놓지 않으면 전면파업에 들어간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사측은 이날까지 제시안 없이 임금동결 및 성과급·일시금 지급 불가, 부평 2공장 신차투입 없이 2022년 이후 폐쇄, 13개 별도 요구안(지난해 축소한 복지 복원 등) 수용 불가 등의 방침을 노조에 구두로 전달한 상태다. 

한국지엠은 지난해 제너럴모터스(GM) 본사와 산업은행의 지원을 받아 가까스로 법정관리 위기에서 벗어난 상태라 사측은 올해 어떻게든 적자를 면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임금을 올려주고 성과급을 지급하느라 적자가 발생한다면 GM 본사로부터의 압박은 물론, 국민적 비난에 직면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런 상태에서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다면 상황은 더 악화될 수밖에 없다. 앞서 줄리언 블리셋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지난달 21~22일 방한해 한국GM 임직원들에 "GM 본사 경영진은 한국GM 노조의 파업에 매우 실망스러워하고 있으며 향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파업은 한국지엠만 손해를 보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이같은 GM 본사의 경고에 대해 지난해 한국지엠 경영정상화 지원 과정에서 약속한 신차 2종 배정 약속을 철회하겠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 한국지엠 쉐보레 '트래버스(Traverse)'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카허카젬 사장과 배우 정우성 /사진=미디어펜


실제 신차배정 등을 약속하며 국책은행인 산업은행 지원까지 받아낸 GM으로서는 약속을 철회하는 게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다만 생산 차질이 발생할 경우 당시 약속에 포함되지 않은 부분, 이를테면 기존 한국지엠에서 생산하고 있는 트랙스, 스파크 등 차종에 대한 물량 배정에서 한국지엠 물량을 줄일 우려가 있다. 

트랙스는 한국 뿐 아니라 GM의 멕시코 공장에서도 생산하고 있고, 스파크 역시 인도에서 일부를 생산한다. 한국GM에서 원활한 공급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판단이 들 경우 일부 물량을 다른 공장으로 이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또 이번 노조의 파업이 한국지엠의 변환 포인트에 진행되는 것이라는 점에서도 큰 문제로 작용될 우려가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수입된 신차이긴 해도 불안한 브랜드의 이미지를 변화시켜줄 수 있는 중요한 차량이 출시되고 이를 통해 브랜드가 기사회생을 도모하고 있는 시기에 이에 반하는 일을 노조가 진행하며 이미지에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지엠은 콜로라도와 트래버스를 통해 국내시장에 없었던 새로운 신차로 변화를 도모하고 있다. 특히 이번 신차부터 아메리칸 정통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레저용 픽업트럭을 소개하며 브랜드 정체성을 재정립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런 한국지엠 회사측의 노력이 노조의 집단행동으로 또한번 좌절될 위기에 놓여있는 것이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GM의 신차 배정 약속은 지켜질 것"이라면서도 "생산차질이 계속될 경우 기존 생산 차종의 수출물량을 축소하고 다른 공장으로 이전하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