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9.21 14:49 토
> 사회
KTX·SRT 승무원 노조 11일부터 16일까지 파업…귀성·귀경객 불편 우려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9-10 11:02:4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2017년 9월 파업 당시 서울역에서 열린 파업결의대회 모습./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코레일 자회사로 KTX·SRT 승무원 등이 소속된 코레일관광개발 노조가 임금 인상과 코레일 직접 고용 등을 강력 요구하며 11일부터 오는 16일까지 6일간 '1차 경고 파업'을 벌일 예정이다.

해당 승무원은 검표와 열차 안내방송 등을 담당해 파업하더라도 열차 운행에는 지장이 없지만, 승객이 급격히 몰리는 추석 연휴 기간인 만큼 불편이 우려된다.

2016년 말 SRT 개통 이후 KTX와 SRT 등 고속철도 승무원이 함께 파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0일 전국철도노동조합에 따르면 철도노조 코레일관광개발지부는 11일 오전 4시부터 파업에 돌입하며, 오후 1시 서울역에서 파업결의대회를 한다.

노조는 자회사 저임금 차별 해소, 안전업무 직접 고용 등 코레일 노사전문가협의회 합의사항 이행을 요구해 왔고 10일 자정까지 노사 간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다.

사측인 코레일관광개발은 "임금인상은 정부 가이드라인인 3.3% 인상을 넘기 어렵고, 직접 고용은 자회사에서 답을 내놓기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협상에 난항이 예상된다.

노조는 지난 5월부터 2019년 임금교섭을 진행해 왔으며, 8월 21일 최종 교섭이 결렬돼 중앙노동위원회 조정 중지(9월 2일), 쟁의행위 찬반 투표 등 절차를 거쳤다.

투표 결과 찬성률 91.5%로 파업을 결의했고 지난 2일부터는 사복을 입고 근무하는 '사복 투쟁'도 진행하고 있다.

코레일관광개발 노조는 KTX 승무원 550여명과 SRT 승무원 120여명, 관광 및 시설 업무를 하는 직원 등 모두 693명으로 구성돼 있다.

코레일과 SR(수서고속철도)은 파업 기간 중 승무원 경험이 있는 직원들을 투입해 승객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