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9.21 14:49 토
> 경제
[2019 IAA] 아우디, 전기 콘셉트카 AI:트레일 콰트로 공개
전기 모터와 풀타임 사륜구동 시스템 콰트로 탑재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9-10 23:43:2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아우디가 전기로 구동하는 새로운 오프로드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10일(현지시각) 아우디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지속 가능한 이동성에 대한 미래 미전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 [2019 IAA]아우디, 전기 오프로드 콘셉트 AI:트레일 콰트로 공개 / 사진=아우디


4인승 차량인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는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오프로드 주행이 가능한 차량이다. 바닥까지 유리로 둘러싸인 좌석은 이전에 볼 수 없던 전 방위적인 시야를 제공하며, 넉넉한 배터리 용량은 충분한 주행거리를 보장한다.

‘아우디 AI:트레일’ 이름에서 “트레일”은 탐험적인 차량의 특성을 뜻한다. ‘아우디 AI:트레일’에는 TV를 보거나 영상회의를 하는데 필요한 대형 스크린이 없고 단지 유리로 둘러싸인 넓은 차체를 통하여 주변 경관에 대한 선명한 풍경을 제공한다. 

‘아우디 AI:트레일’을 통해, 아우디는 오프로드 지형을 달릴 수 있는 자율주행 차량으로 미래로 향하는 가능성의 문을 열었다. ‘아우디 AI:트레일’에는 4개의 전기모터와 운전자 보조 및 자율주행 시스템, 그리고 아우디 고유의 풀타임 사륜구동 시스템 ‘콰트로’가 탑재됐다.

마크 리히트 아우디 디자인 총괄은 “아우디는 ‘아우디 AI:트레일’을 통하여 포장된 도로에서 벗어나 배출가스 없는 전기구동으로 혁신적인 주행 경험을 선사하는 오프로드 컨셉을 제시하고자 했다”며 ”이러한 맥락에서, 주변 환경과의 일체감을 보여주기 위해 기본 차체를 유리 표면이 극대화된 단일형으로 디자인했다. 이는 지속 가능한 이동성을 위한 컨셉이다.”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정의선 수석부회장 "'콘셉트카 45' 국내 양산 고려 중"
[2019 IAA] BMW, 수소차 'i 하이드로젠 넥스트'
타타대우상용차, 무상 점검 서비스 혜택 강화
페라리, 800마력 오픈탑 모델 '812 GTS' 공개
[2019 IAA] 현대차, 포니 감성 'EV 콘셉트 45'로 승화
[2019 IAA] 랜드로버 신형 디펜더, 최초 공개…'환골탈태'
[2019 IAA] 벤츠, '비전 EQS' 공개…주행거리 700km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