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9.20 15:27 금
> 정치
홍준표 "조국 게이트, 제2의 최순실 사건 될 가능성 농후"
홍 전 한국당 대표 "조국 사건 시발로 문재인 정권 게이트로 번져 무너질 것"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9-12 15:14:5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글 캡쳐.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두고 국정농단 사건인 최순실 사건에 비유한 글을 게시했다.

12일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사건 전개 과정을 보니 단순한 조국 게이트가 아니다"라며 "이건 청와대, 법무부, 법원조차 연관된 문 정권 게이트로 번지는 제2의 최순실 사건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썼다.

이어 그는 "그래 조금만 참자. 고름은 살이 되지 않는다. 반드시 곪아 터질 날이 온다"며 "지금은 그렇게 니들 마음대로 할 수 있을지 모르나 2년 후 보자. 지금은 모든 의혹은 은폐하더라도 2년 후면 반드시 밝혀진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홍 전 대표는 "니들이 박근혜 수사할 때처럼 똑같이 당할 것"이라며 "세상에 비밀은 없다. 조국 사건을 시발로 문 정권은 무너진다"고 부연했다.

홍 전 대표는 11일에도 조 장관 가족 등 관련 수사를 언급하며 "자기 상관의 비리를 수사한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지금 윤석열 총장이 얼마나 곤혹스러운지 잘 안다"며 "일개 평검사의 오기에 불과했지만, 일개 평검사도 대통령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비굴하게 살지 말자. 인생은 짧다"고 올린 바 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홍준표 "조국, 모든 의혹…내가 검사면 자백 받아냈다"
결국 '조국 임명' 강행…정국 파장은
결국 '조국 임명' 강행…정국 파장은
[미펜TV] 조국 임명, 기자의 솔직한 심정은
[미펜TV] 조국의 검찰개혁 완수?
검찰 '조국 가족펀드' 투자사 대표 자택 압수수색
'조국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가 투자한 WFM은 어떤 회사?
'총장상 위조' 조국 부인 사건, 형사합의부 배당…치열한 법정다툼 예고
경남 창녕으로 가는 홍준표, 정치 재개 몸풀기?
"막 가자는 거지요"…문재인, 조국 임명 강행 촛불의 역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