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9 18:42 토
> 정치
문재인 대통령 “자본‧광고‧증오‧가짜뉴스가 공정언론 해친다”
승인 | 김소정 부장 | sojung5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9-18 18:20:1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국경없는기자회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 세드릭 알비아니 동아시아 지부장,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과 만나 언론의 자유와 신뢰와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언론의 자유야말로 민주주의의 근간이고, 민주주의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국경없는기자회의 노력 덕분에 정치권력으로부터 언론의 자유를 지켜내는 데 많은 발전이 있었다고 생각되지만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은 그뿐만이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 자본, 또는 광고 자본의 문제, 또 속보 경쟁, 그리고 서로 아주 극단적인 입장의 대립, 생각이 다른 사람간의 증오와 혐오, 그리고 너무나 빠르게 확산되는 가짜뉴스나 허위정보, 이런 것들이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경없는 기자회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을 만나고 있다./청와대

들루아르 총장은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요소로 권력, 자본, 제도, 허위정보, 오보, 근거없는 소문, 광고, 기득권의 이익을 지적하며 “전세계가 언론 자유에 대한 심각한 위협에 대해 인지하고 대책을 내놓고 있는데, 위기 증상에 대한 치료일 뿐이지 (그 대책이) 직접적이고 근본적인 원인을 다루고 있지는 않다” 말했다. 

특히 “언론의 자유를 지키기 위한 과거의 노력에서 이제는 새로운 체제를 모색하는 것으로 나가야 한다. 정보‧뉴스 소비자들이 정보를 관리할 권리를 플랫폼에 넘겨줬다”며 이 때문에 국경없는기자회는 ‘정보와 민주주의위원회를 발족시켰고, 새로운 시대에서 언론 자유를 보장하기 위한 원칙을 담은 ‘정보와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선언’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이 선언은 현재 12개 국가로부터 지지를 받았으며, 이번 유엔총회에서도 정보와 민주주의를 위한 파트너십에 대해 참여 서명을 받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국경없는기자회가 정치권력뿐 아니라 언론의 공정성을 위태롭게 하는 요소에 관심을 갖는 것은 현실에 부합한다”며 “‘정보와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선언’에 깊이 공감하며 전적으로 지지한다. 이 선언에 대한 한국정부의 전적인 지지를 세계에 널리 알려주시길 바란다”고 말하자 들루아르 총장은 “한국은 이 선언을 지지해준 아시아 최초의 국가”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활동이 많은 나라로부터 호응받길 바란다”며 “한국은 언론 자유 수호를 위해 투쟁했던 자랑스런 전통이 있다. 국경없는기자회와 한국의 기자, 한국기자협회는 아주 좋은 파트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들루아르 총장은 한국정부의 언론자유지수에 대해 “지난 2년간 한국은 상승 궤적을 그리고 있다”며 “현재 41위인데 2022년까지 30위권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정 회장은 “한국의 언론자유지수가 60~70위권이었다가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43위, 41위로 상승했다. 선진국에서도 한국의 언론자유지수 상승에 대해 부러워한다”고 말했으며, 문 대통령은 “한국언론이 노력한 덕분”이라고 화답했다. 들루아르 총장은 “한국의 언론자유지수는 아시아에서 최고”라며 세계언론자유지수를 나타낸 세계지도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