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9 20:23 화
> 경제
삼성重, 연료전지 적용 원유운반선 개발…환경규제 대응
'연료전지 적용 아프라막스급 원유운반선' 기본승인 획득
LNG연료사용 '고체산화물연료전지'로 대체…온실가스 배출량 '뚝'
승인 | 권가림 기자 | kgl@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9-26 09:17:2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정진택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왼쪽)이 이화룡 DNV GL 부사장과 연료전지 원유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 인증을 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삼성중공업이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연료전지 적용 원유운반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친환경 선박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독일 선급인 DNV GL로부터 '연료전지 적용 아프라막스급 원유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을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연료전지 선박은 기존 발전기 엔진을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고체산화물연료전지로 대체해 발전 효율을 높이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인 친환경 선박이다.

기존 아프라막스급 원유운반선의 3MW 발전기 엔진을 연료전지로 대체할 경우 온실가스 배출량을 45% 이상 줄일 수 있으며 이는 내연기관 자동차 약 1만대를 줄이는 효과와 같다.

삼성중공업은 △고체산화물연료전지를 처음으로 상용화한 미국 블룸에너지와의 공동연구로 시스템 안정성을 높였으며 △연료전지용 연료공급시스템 및 전력제어 시스템 등 핵심 공정을 자체 개발했다. 

아울러 △기존 엔진에 비해 부피가 큰 연료전지를 선체 형상의 변경 없이 선내 최적 배치에 성공함으로써 세계 최초로 연료전지 원유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을 받게 됐다. 

한편 고체산화물연료전지는 LNG(액화천연가스)뿐만 아니라 수소도 연료로 사용 가능한 장치로 향후 온실가스 배출 제로인 '수소 연료전지 선박' 건조를 위한 기반 기술을 확보한 것으로도 평가된다. 

김경희 삼성중공업 의장설계팀장(상무)은 "향후 온실가스 배출 규제의 단계적 시행이 예정된 바, 선박의 연료전지 도입은 필연적"이라며 "이번 인증은 삼성중공업이 선박 연료전지 기술을 가장 먼저 확보함으로써 관련 시장 선점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지난 2008년 선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단계별로 저감 목표치를 정하고 선박 설계 단계부터 목표치를 만족하도록 강제하고 있다.

이에 따라 IMO에 등록된 모든 선박은 2008년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2015년부터 10%, 2020년 20%, 2025년 30% 이상 반드시 배출을 감축해야 한다. 최근 들어 2030년 40%, 2050년 70%까지 감축량을 늘리는 논의가 진행되는 등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